바디프랜드,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전담 의료진에 안마의자 기증
바디프랜드,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전담 의료진에 안마의자 기증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0.09.0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마의자로 꾸며진 휴게 공간 의사‧간호사 등 1700여명 서울의료원 의료진‧임직원 이용
바디프랜즈가 기증한 안마의자가 서울의료원 휴게실에 설치되어 있다.(사진=바디프랜즈)
바디프랜드가 기증한 안마의자가 서울의료원 휴게실에 설치되어 있다.(사진=바디프랜드)

[뉴시안= 손진석 기자]안마의자 생산업체인 바디프랜드가 서울의료원의 코로나19 의료진을 응원하기 위해 안마의자를 기증했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28일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서울의료원의 의료진의 피로회복과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병원 내 코로나19 전담의료진의 휴게 공간에 안마의자를 설치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기증은 서울의료원의 신체적‧정신적 피로가 극에 달해 있는 코로나 전담 의료진의 컨디션 관리를 돕고자 하는 의지와 엄중한 시기에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하는 바디프랜드의 뜻이 서로 맞아떨어져 성사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서울의료원 관계자는 “방호복을 입고 하루 4~5시간 일을 하고 나면 땀으로 샤워를 한 것처럼 땀 범벅이 되고 의료진들이 녹초가 돼 버릴 정도로 체력 소모가 심하다”며 “안마의자 앉아 잠깐이라도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면서 체력도 회복할 수 있어 설치된 당일부터 코로나 전담 의료진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설치된 안마의자는 바디프랜드 베스트셀러 모델인 파라오Ⅱ, 팰리스Ⅱ, 팬텀Ⅱ 등 6대로 러그, 테이블 등 휴게 공간 조성을 위한 소품도 함께 제공했다. 안마의자로 꾸며진 휴게 공간은 의사, 간호사 등 1700여명 서울의료원 의료진과 임직원이 이용하게 된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안마의자 기증이 코로나19 극복의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대한민국 및 전 세계 안마의자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국가적 감염병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헌신하는 의료인에 노고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