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실내외 운동시 착용 가능한 ‘애슬레저용 마스크’ 출시
효성티앤씨, 실내외 운동시 착용 가능한 ‘애슬레저용 마스크’ 출시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0.09.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로실버’ 등 효성티앤씨 기능성 섬유로 만든 원단으로 제작…발수‧항균‧소취 등 기능성 향상
효성티앤씨의 항균소취 섬유를 사용해 안다르가 만든 애슬레저용 마스크(사진=안다르)
효성티앤씨의 항균소취 섬유를 사용해 안다르가 만든 애슬레저용 마스크(사진=안다르)

[뉴시안= 손진석 기자]코로나19 시대에도 안심하고 실내‧외 운동 때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는 애슬레저용 마스크가 나왔다.

효성티앤씨는 7일 국내 애슬레저(운동 athletics + 여가 leisure) 리딩 브랜드 ‘안다르(andar)’가 효성티앤씨의 향균‧소취 섬유를 사용해 만든 마스크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효성티앤씨가 국내 패션업계에서 운동복의 일상화를 일컫는 애슬레저룩 트렌드를 이끈 브랜드 안다르와 협업해 출시한 마스크는 일반 KF 보건용 마스크보다 숨쉬기 편하면서도 발수(물이 닿는 순간 원단의 표면에 스며들지 않고 튕김), 항균(세균에 저항), 소취(악취를 제거) 기능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안다르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일상‧운동 등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마스크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안다르도 친환경성과 우수한 기능을 모두 갖춘 제품을 만들기 위해 글로벌 기능성 섬유 기업 효성티앤씨와 콜라보를 진행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출시된 마스크에는 효성티앤씨의 소취 기능과 신축성이 뛰어난 스판덱스 ‘크레오라 프레쉬(creora®Fresh)’와 항균 기능이 뛰어난 폴리에스터 ‘에어로실버(aerosilver)’가 적용됐다. 또한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퓨어 블랙, 로즈 핑크 등 7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운동용으로는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착용 가능하며 세탁 후에도 재사용할 수 있다.

‘크레오라 프레쉬’로 만들어진 마스크용 원단은 암모니아 등 냄새 유발 물질을 화학적으로 중화시키는 소취 기능이 있어 운동 후 땀 등에 의해 발생하는 냄새도 제거하고, 스판덱스의 잘 늘어나는 특성으로 장시간 착용해도 귀가 아프지 않고 착용감이 편안하다. ‘에어로실버’는 은이온이 함유되어 세균에 저항하는 항균 기능이 뛰어나 박테리아 등으로부터 안전하다.

김용섭 효성티앤씨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급격히 바뀌는 소비자의 목소리(VOC)에 귀 기울여 안전과 편의성을 모두 갖춘 제품으로 시장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패션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009년 5000억원 정도였던 애슬레저룩 시장은 2018년 2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엔 3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해외 명품 브랜드 버버리, 대한축구협회 등에서도 패션 마스크를 출시하는 등 방역 효과가 뛰어나면서도 개인의 개성도 반영할 수 있는 패션마스크의 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