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 급등에… 5대 은행 전세대출 100조 ‘초읽기’
전셋값 급등에… 5대 은행 전세대출 100조 ‘초읽기’
  • 박현 기자
  • 승인 2020.09.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물 급감으로 공급 부족 심화… 인상폭 커지자 대출 규모도 확대
국내 5대 시중은행의 8월 말 기준 전세자금 대출 잔액이 97조1303억원에 달해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뉴시스)
국내 5대 시중은행의 8월 말 기준 전세자금 대출 잔액이 97조1303억원에 달해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뉴시스)

[뉴시안=박현 기자]전셋값이 급등하면서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잔액이 100조원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말 새로운 임대차법 시행 후 전세 매물이 감소하고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이 대폭 오르자 세입자들의 전세대출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 등 국내 5대 시중은행의 8월 말 기준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97조1303억원에 달해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이는 전월과 비교해 2조4007억원 늘어난 규모로, 올해 전세대출 잔액은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서울과 수도권 전셋값이 급등하자 전세대출 수요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최근 전셋집 공급 물량이 수요를 충족시키기에는 너무나도 부족한 탓에 전세가격이 대폭 올랐으며, 그에 따른 전세대출 수요 증가가 시중은행 전세대출 잔액 증가로 연결됐다는 것이다.

특히 8월이 전세시장 비수기임에도 올해는 새로운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셋집에 2년 더 살려는 세입자들의 수요가 늘며 매물이 크게 감소했고, 일부 매물로 나온 전세 물량은 보증금이 크게 올랐다. 이에 전세보증금을 충당하기 위한 수요가 몰리며 시중은행 전세대출 잔액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판단된다.

실제로 지난달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초강세를 나타냈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8월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전월 대비 0.65% 올랐다. 7월(0.51%)보다도 인상폭이 커진 것은 물론, 2015년 12월(0.70%)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한 것이다.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도 전월 대비 0.81% 증가했다.

이처럼 전셋값이 급등하는 추세 아래 주요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연내 100조원을 돌파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온다. 전세 수요가 많은 가을 이사철에 접어든 가운데 서울과 수도권 전역에서 심화되고 있는 전세 매물 품귀현상이 또 한 번의 전세값 급등으로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앞으로도 전세대출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