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13세 이상 전 국민에 통신비 월 2만원 일괄 지원 추진
당·정·청, 13세 이상 전 국민에 통신비 월 2만원 일괄 지원 추진
  • 박현 기자
  • 승인 2020.09.0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대표 요청에 文대통령 화답… 10일 비상경제회의서 최종 결정
‘임대료 할인’ 임대인에 대한 세제혜택 연장 검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박현 기자]당·정·청이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월 2만원의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간 간담회 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이 13세 이상 국민에게 월 2만원의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에 요청하고, 정부는 이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액수가 크지는 않더라도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4차 추경안을 통해 통신비를 지원해드리는 것이 다소나마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통신비 일괄 지원을 요청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같은 생각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다수 국민의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만큼, 통신비는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해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답했다고 최 수석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통신비 지원 문제를 검토해 오는 10일 비상경제회의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당·정·청은 이른바 ‘착한 임대료’ 문제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임대료를 깎아주는 임대인에 대한 세제혜택을 연장하면 위기 속에 서로 연대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제안했으며, 문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들에게 “김 원내대표 의견대로 임대인에 대한 세제혜택을 계속 연장하는 방안을 챙겨달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까지 ‘착한 임대료’ 할인분에 대해 50%의 세액공제 혜택을 부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