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3개 공공기관, ‘추석 민생안정대책’ 적극 동참한다
183개 공공기관, ‘추석 민생안정대책’ 적극 동참한다
  • 박현 기자
  • 승인 2020.09.11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취약계층 지원·코로나19 확산 방지 등 뒷받침
성과급 지역상품권 지급·취약계층 위문품 전달·태풍 피해복구 참여 등 활동
전국 183개 공공기관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 코로나19 대응 등 정부의 추석 민생안정대책에 동참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발행된 지역사랑상품권 실물. (사진=전북 임실군)
전국 183개 공공기관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 코로나19 대응 등 정부의 추석 민생안정대책에 동참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발행된 지역사랑상품권 실물. (사진=전북 임실군)

[뉴시안=박현 기자]전국 주요 공공기관이 이번 추석 명절을 맞아 성과급 등 일부를 온누리상품권이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 또 장애인복지관과 쪽방촌 등에 위문품과 방역용품을 전달하는 등 비대면 나눔활동을 펼치고, 태풍 피해복구 활동에도 참여한다.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는 11일, 전국 183개 공공기관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정부의 추석 민생안정대책에 이 같이 동참한다고 밝혔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먼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53개 공공기관이 물품 구입비나 공사대금 등을 추석 전에 지급하고, 성과급 등의 일부를 온누리상품권과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 소상공인 등을 지원한다. 이 가운데 도로공사는 통상 10월 지급하는 원·하도급사 대상 9월 공사대금을 추석 전 이달 25일까지 지급하고, 사회보장정보원은 경영평가 성과급의 24%를 지역사랑상품권으로 구입해 직원들에게 제공한다.

또 직업능력개발원과 광물자원공사 등 36개 기관은 1사1촌 자매결연, 우체국홈쇼핑, 공영홈쇼핑 등을 활용해 수해 지역의 농산물 소비를 촉진할 수 있도록 임직원에게 안내한다.

새만금개발공사, 원자력환경공단 등 39개 기관도 ‘전통시장 방문의 날’을 정해 임직원이 전통시장을 찾아 명절 제수용품 등을 구입한다.

이와 함께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한국감정원과 자산관리공사 등 109개 기관은 아동 양육시설이나 장애인복지관 등에 성금·위문품을 전달한다. 공무원연금공단, 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등 34개 기관은 쪽방촌 거주민 등 취약계층에 마스크·손소독제 등 방역용품을 제공하고, 명절음식을 비대면으로 포장·배달한다.

또 한국마사회와 건강보험공단 등 33개 기관은 태풍과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생필품·가전물품 등을 지원하고, 현장 피해복구 활동에도 나선다.

이밖에 추석 연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와 열차역 등 다중이용시설은 발열체크와 마스크 의무착용을 철저히 확인하고, 식사 테이블 등에 비말차단 가림막을 설치한다. KTX는 승객 간 안전거리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창가측 좌석만 판매하며, 공공기관 운영 박물관이나 전시관 등은 예약제를 적용해 제한된 인원만 관람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