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아마존 등 해외 온라인몰서도 국내 상품 판매시스템 신설”
홍남기 부총리, “아마존 등 해외 온라인몰서도 국내 상품 판매시스템 신설”
  • 박현 기자
  • 승인 2020.09.1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비대면·온라인 수출 지원… 수출 회복세 가속화 도모”
“대기업 유통망·네트워크와 중소기업 온라인 판매 채널 연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8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8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박현 기자]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아마존 등 7개 해외 유명 온라인몰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쇼핑몰 인기상품을 손쉽게 해외몰에서도 판매할 수 있도록 연계시스템을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218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비대면·온라인 트렌드 활용 중소기업 수출 지원성과 및 향후과제’를 안건으로 상정하고,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 회복세가 가속화되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이번 정부의 조치는 지난 2분기 중소기업 전체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5% 감소했으나 온라인 수출액은 오히려 128.9% 증가하는 등 비대면·온라인 수출 분야가 중소기업 수출 회복에 크게 기여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대기업의 현지 유통망·네트워크와 중소기업의 온라인 판매 채널을 연계하는 등 온·오프라인 간 결합을 강화할 것”이라며 “중소기업 공동브랜드인 ‘브랜드K’ 제품 홍보를 위해 현지 홈쇼핑,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온라인채널과의 연계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 또 “빅데이터를 활용한 수출지원시스템을 도입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분석한 후 유망시장별 맞춤형 진출 전략 마련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외 프로젝트 수주에 대해서도 “글로벌 PIS펀드(플랜트·인프라·스마트시티), 수출입은행 특별계정 등 금융지원 플랫폼을 통한 프로젝트 지원을 보다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며 “프로젝트 기획 발굴 시 산단 개발, 에너지 등 우리의 강점 요인과 기후변화 등 제약 요인 등도 적극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대에 따라 우리 기업에 대한 상계관세 조사·조치가 증가·확대되는 추세에 있다”며 “조사대상 품목·프로그램·기업 등 조사범위 확대뿐 아니라 최근에는 환율 저평가와 같은 새로운 상계관세 조사도 도입되고 있으며, 미국 외 인도 등도 대(對)한 상계조사에 착수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한 대책과 관련해 “기업 부담이 점차 가중될 우려가 큰 만큼 정부는 부처 합동 ‘상계관세 대응 TF’ 신설과 민관 공동대응을 통해 협업 대응할 것”이라며 “수입규제 민관대응역량 제고 측면에서 중소기업의 수입규제 대응 법률자문 지원도 올해 15억원에서 내년 20억원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