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에 수출 허락해 달라”…LG디스플레이도 美정부에 허가 요청
“화웨이에 수출 허락해 달라”…LG디스플레이도 美정부에 허가 요청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9.1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삼성D·SK하이닉스 이어 LG디스플레이도 특별허가 신청
모바일용 풀스크린 디스플레이 (이미지=LG디스플레이)
모바일용 풀스크린 디스플레이 (이미지=LG디스플레이)

[뉴시안=조현선 기자]삼성디스플레이에 이어 LG디스플레이도 미국 정부에 중국 화웨이에 대한 디스플레이 부품 수출을 허가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전날 오후 미국 상무부에 화웨이에 대한 수출 허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LG디스플레이는 화웨이에 스마트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의 패널을 공급해 왔다. 그러나 15일(현지시간)부로 미국이 화웨이에 대한 추가 제재가 실효되면서 디스플레이 패널 구동칩(드라이브IC)이 제재 대상에 포함돼 납품할 수 있는 길이 막히게 됐다.

국내 기업 중 미국 정부에 화웨이에 대한 특별 허가를 요청한 것은 LG디스플레이가 처음이 아니다. 앞서 삼성디스플레이를 비롯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는 화웨이와의 거래를 유지하기 위한 라이센스를 신청한 바 있다. 

당초 LG디스플레이의 승인 요청에 대한 의사는 전해지지 않았으나, 서류 준비 및 검토 등으로 다소 늦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허가를 받게 되면 이들 기업들은 예외적으로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 미 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제재 수준을 고려할 때 허가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한편 업체들은 이번 특별 허가가 받아들여지는 것과는 별개로 신규 매출처를 발굴하고 공급처를 다변화하는 등 돌파구를 찾아 나서 대처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