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국민의힘 탈당 선언
박덕흠, 국민의힘 탈당 선언
  • 김민 기자
  • 승인 2020.09.2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으로 모든 의혹 진실 밝힐 것
박덕흠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덕흠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김민 기자]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으로 있으면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를 특혜 수주한 의혹을 받았던 박덕흠 의원이 23일 국민의힘 탈당을 전격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불거진 의혹은 제 개인과 관련된 의혹이기에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판단이 옳다고 생각했다"며 탈당 의사를 밝혔다.

박 의원은 "저를 둘러싼 의혹과 언론보도로 걱정과 심려를 끼쳐 정말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여당과 다수 언론의 왜곡 보도에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다만 자신을 향한 의혹과 관련, "건설업계 현장의 고충을 너무나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전문성을 발휘하기 위해 국토위에 있었다"며 "직위를 이용해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일은 결단코 없었다"고 반박했다.

또 "현 정권 들어 공정과 정의의 추락은 지난해 조국 사태에 이어 윤미향, 추미애 사태에 이르러 극에 다다르고 있다"며 "현 정권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 삼아 위기에서 탈출하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의혹에 대해 어떤 부정청탁이나 이해충돌 행위는 안 했다고 감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하면서 "동료 의원과 당원 동지 여러분에게 마음의 빚을 크게 졌다. 그 마음의 빚은 광야에 홀로 선 외로운 싸움을 이겨내고 스스로 결백을 증명한 뒤 비로소 갚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무소속 신분으로 정치공세에 맞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국민의힘 의석수는 103석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