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실종 공무원 北측 총격 사망 사건 의혹"..."NSC소집해야"
국민의힘 "실종 공무원 北측 총격 사망 사건 의혹"..."NSC소집해야"
  • 김민 기자
  • 승인 2020.09.2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한 경위 파악 및 단호한 대응으로 공권력 상징 보여줘야"
북방한계선(NLL) 인근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업무중 실종된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가 탑승한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사진=뉴시스)
북방한계선(NLL) 인근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업무중 실종된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가 탑승한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사진=뉴시스)

[뉴시안= 김민 기자]국민의힘은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던 중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것과 관련, "대통령은 즉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24일 낸 논평에서 "밤 12시라도 경위 파악을 하고 대처방안을 강구해야 할 정부가 남의 일 말하듯 담담하게 대처하고 있다. 실종자 가족의 절박함과 아픔을 한 순간이라도 생각한다면 이럴 수가 있는가"라고 개탄하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아이가 둘 있는 40대 해양수산부 공무원 가장이 도대체 어떤 연유로 혼자 어업지도선을 타고 월북했다고 단정하는 것인지 국민적 의혹은 커져가고 있다"며 "꽃게 조업 지도를 하다 북한 어민 또는 군인들에 의해 피격을 당한 것은 아닌지, 표류했다가 피살당한 것은 아닌지 등 다른 가능성은 언급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지난 21일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 의해 피살되었다는 사실이 23일 "남과 북은 ‘생명공동체’"라는 대통령의 UN연설 이후에 알려졌다는 점도 석연찮은 구석이 있다"며 "정부가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제안이라는 이벤트에 국민의 생명을 뒷전에 밀어 놓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의구심을 던졌다.

배 대변인은 "지난 2008년 7월 금강산에서 박왕자씨 피살사건에 대한 단호한 대처로 남북관계가 경색된 기억으로 주춤거리는 것인가"라며 "정부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있다. 더군다나 우리는 휴전선을 두고 대치하고 있는 일촉즉발의 엄중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도 "정부는 작년 5월 17일 사고 지역인 연평도에 45여 년 만에 등대를 켰다"며 "연평도 포격으로 극심한 불안감을 가진 주민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북한군에 좌표를 찍어줬다는 비판이 쇄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그 지역에서 사살된 우리 국민의 생명마저 가벼이 여기지 않는다면, 청와대는 지금 즉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해야한다"며 "투명한 경위 파악 및 단호한 대응으로 대한민국의 공권력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