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들어 서울서 주택 샀던 이들 취득세 '폭탄'
文 정부들어 서울서 주택 샀던 이들 취득세 '폭탄'
  • 김민 기자
  • 승인 2020.09.24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년 간 집 살때 취득세 1건당 평균 458만원
강상훈 국민의힘 의원. (사진=강상훈 의원실)
강상훈 국민의힘 의원. (사진=강상훈 의원실)

 

[뉴시안= 김민 기자]문재인  정부 집권 3년여간 집을 살 때 내야 하는 취득세가 1건당 평균 458만원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시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국민의힘)에게 제출한 ‘2016~2019년간 서울시 취득세 납입현황’에 따르면, 2016년 건당 평균 900만원이었던 서울 주택 취득세가,  현 정부 3년여가 지난 2019년 들어 평균 1358만원으로 458만원 증가했다.

단적으로 서울에서 같은 집을 샀더라도, 오른 집값으로 인해 세금 부담은 458만원 더해진 것이다.

2016년 당시 평균 900만원 선이었던 취득세는, 현 정부 출범이후 서울 집값 상승이 시작된 2017년, 200여만원이 늘어난 1101만원에 올라섰다. 이후 다시 집값이 오르면서 2019년 210여만원이 상승, 1358만원에 이르렀다. 다주택자 대상 취득세가 인상된 2020년에는 증가 폭이 더 커질 전망이다.

서울 자치구 중 평균 취득세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성동구로, 3년새 무려 1570만원이 늘어났고, 고가주택이 많은 강남구(1316만원), 서초구(1112만원), 영등포구(865만원), 동작구(603만원)가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정에 따른 집값 상승이 전방위적 세금폭탄 고지서로 청구되고 있다”며 “불과 3년 사이에, 같은 집을 샀는데도 450여만원을 더 내게 됐다. 국민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하루빨리 시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