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前後 '생활 트랜드'가 확 바뀌었다
코로나 前後 '생활 트랜드'가 확 바뀌었다
  • 김민 기자
  • 승인 2020.09.2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빅데이터 전문가 초청 Big data로 바라본 코로나 시대 ‘업종별 명암’ 강연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kakao mobility)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사진=대한상의)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kakao mobility)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 (사진=대한상의)

[뉴시안= 김민 기자]빅데이터(Big data)로 바라본 코로나 시대 ‘업종별 명암’을 살펴보니 ▲백화점보단 동네 가게 ▲호텔·리조트보단 국립공원과 계곡 ▲실내 스포츠 시설보다는 실외낚시터 등으로 트랜드가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상상의)는 25일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kakao mobility)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을 초청해 ‘코로나19 시대, 모빌리티 빅데이터로 보는 우리생활의 변화’를 주제로 ‘대한상의 Next Trend : 언택트 시대를 맞이해 경제·산업·문화 등 우리사회 각 분야의 트렌드 변화에 대한 전문가의 통찰력과 해법을 제시하는 온라인 강연 프로그램’ 첫 강연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강의에서 이 소장은 “일상생활의 변화를 엿볼 수 있는 수단으로 신용카드 결제정보나 이동통신 데이터 그리고 모빌리티 빅데이터 등이 있다”며 “이중 유동인구의 직접적 변화를 가장 잘 담고 있는 모빌리티 빅데이터 카카오내비를 통해 2020년 2월~6월까지 전국 이동데이터를 전년 동기와 비교‧분석, 코로나 전후를 분석해 보니 생활‧소비 트렌드 변화를 8개 뽑았다”고 소개했다.

첫째 새로운 쇼핑 트렌드로 “코로나 이후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면세점과 함께 혼잡도가 높은 백화점·대형마트를 찾는 경우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준 반면, 주거지에서 가까운 소규모 편의점·생활용품점·동네슈퍼로의 이동은 대폭 늘었다”고 분석했다.

두 번째는 여행 트렌드로 “지역축제를 찾는 수요가 감소하면서 국내 호텔·콘도·리조트 이용인구도 함께 줄어든 반면 국립공원·산·계곡으로의 이동이 늘면서 야외시설인 야영장·캠핑장을 찾는 수요가 77% 이상 늘어났다”며 “코로나로 인해 전반적으로 경기가 나빠졌지만 새로운 수요를 만들며 수익을 창출하는 분야도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문화생활 트렌드로 “공연·영화·박물관 등 실내 문화공간 이용자의 발길이 줄어든 대신 영화 마니아들의 자동차 극장 방문이 크게 증가했다”고 언급했다.

자신을 가꾸는 소비패턴의 변화로 “온천·찜질방 등 대규모 다중시설 대신 피부관리샵·네일샵 등 개별 서비스에 대한 선호가 높았는데, 이는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이라고 해석했다.

다섯 번째는 생활체육 패턴의 변화로 “수영장‧볼링장‧요가 등 실내 스포츠시설 이용이 감소하고, 골프장·실외낚시터·등산의 수요가 늘었는데, 특히 골프의 경우 해외 이동이 막히면서 국내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새로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이들이 즐겨 찾던 동물원·테마파크·아쿠아리움 자리에 유아용품점·완구점이 차지하는 등 육아 관련 활동에도 큰 변화가 있었고, 일곱 번째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책상‧의자와 같은 가정용 가구와 화상회의에 필요한 노트북·카메라 등을 구매하는 발길이 크게 늘었다”고 언급하며 코로나가 만든 또 하나의 호황업종으로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사태 이후 산후조리원 ‧ 노인요양병원‧종합병원 등 의료기관을 찾는 발길은 전반적으로 줄어들었지만 정신의학과‧성형외과‧약국 방문은 상대적으로 늘었다”고 분석하며 “이는 코로나 장기화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 같은 코로나 블루(corona blue) 현상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소장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2.1%로 전망했지만 유럽이나 미국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선방한 수준이며, 코로나 위기가 새로운 경험과 트렌드 변화를 가져왔지만, 우리 기업은 변화와 경험을 또 다른 성장 기회로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 경영이나 정부 정책 수립에도 코로나가 바꾼 새로운 일상 속 변화를 보여주는 빅데이터를 이해해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대한상의 관계자는 "코로나가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하면서 원격의료, 온라인 화상 회의, 재택근무, 비대면 주문 등 과거에 없던 새로운 일상이 더 빨리 다가오고 있다”며 "우리 기업이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하고 미래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최신 트렌드를 담은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연은 유튜브(대한상공회의소 인사이트)와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온라인 세미나’를 통해 이날부터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