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리콜 안하면 대여 못해…“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
렌터카, 리콜 안하면 대여 못해…“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0.10.0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8일 이전 결함차량은 3개월 이내 시정조치…조치 없을 경우 1000만원 이하 벌금
(사진=국토부)
(사진=국토부)

[뉴시안= 손진석 기자]앞으로 렌터카도 공개된 자동차 결함에 대하여 리콜을 받지 않을 경우 대여할 수가 없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월 7일 대여사업용 자동차의 안전성 확보와 사고예방을 위해 개정된 ‘객자동차운수사업법’이 10월 8일부터 시행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시행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은 ‘자동차관리법’ 제31조에 따라 대여사업용 자동차의 결함 사실이 공개된 경우 자동차대여사업자는 리콜을 받지 않은 차량에 대해 신규로 대여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결함 공개 당시 이미 대여 중인 경우에는 30일 이내에 우편‧휴대전화를 이용한 문자메시지로 차량의 임차인에게 결함 사실을 통보하도록 했다.

또 10월 8일 이전에 결함 사실이 공개된 대여사업용 자동차를 보유한 대여업자는 내년 1월 8일(법 시행 후 3개월) 이내에 시정조치를 받거나, 대여중인 경우에는 결함 사실을 차량의 임차인에게 지체 없이 통보해야 한다.

아울러, 결함차량을 신규로 대여하거나 차량의 임차인에게 결함 사실을 통보하지 않은 자동차대여사업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제도 도입 초기 대여사업용 자동차의 신속한 리콜통지와 결함 시정을 위해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결함 사실 통지 때 대여사업자의 동의가 있는 경우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게도 결함 내용을 통보토록 했다.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서도 소비자가 안전한 차를 탈 수 있도록 회원사의 조속한 시정조치를 독려할 예정이다.

윤진환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은 “자동차도 소유의 시대에서 공유의 시대로 가고 있는 추세에서 이번에 시행되는 대여자동차 안전사고 예방 조치가 도로교통의 안전성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안전을 위해서 리콜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