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통신요금 인하 적극 추진할 것…이르면 연말 시행”
이통3사 “통신요금 인하 적극 추진할 것…이르면 연말 시행”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10.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 통신3사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왼쪽부터 유영상 SKT MNO 사업대표, 강국현 KT Customer 부문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사진=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 이동통신3사가 유통구조를 혁신하고, 통신 요금 인하 개편을 요구하는 국회에 적극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르면 연말중 시행될 방침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 등은 지난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요금인하와 유통구조 개선에 대한 국회의 요구에 대해 "적극 동감한다"며, "고객 편익을 증대할 수 있는 요금제 개편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는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 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증인으로 채택돼 출석했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가의 통신 요금을 지적하며 "언택트 문화 등을 확산하는 데 개통 서비스를 온라인으로 진행시 이용 요금 20~30%를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어제 답변을 통해 요금 인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며, "3사 대표의 생각을 답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유영상 대표는 "최대한 빠른 시간 내 고객 친화적이고 편익을 높이는 요금제를 추진할 것"이라고 답했다.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서는 늦어도 연말, 연초를 언급했다.

가계 통신비가 여전히 비싸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통계상 가계 통신비가 데이터 사용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줄어들고 있다"며, "전세계 통신사의 영업이익률이 높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장은 "올해 온라인 가입 비중이 늘어났다"며, "그 부분은 더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일반 유통에서 온라인으로 넘어가는 데 시간을 더 달라고 덧붙였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도 “적극 동의한다”며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지난 5일 이동통신3사 중 최초로 중저가 5G 요금제인 '5G 세이브'와 ‘5G 심플’을 출시한 바 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