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얼어붙은 채용시장”…기업 2곳 중 1곳 ‘하반기 채용 미루거나 포기’
“더 얼어붙은 채용시장”…기업 2곳 중 1곳 ‘하반기 채용 미루거나 포기’
  • 정기영 기자
  • 승인 2020.10.1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상반기도 불확실성 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국내기업 197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계획 변동성’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기업의 절반이 넘는 50.3%가 채용을 미루거나 축소,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채용 전면 취소’(19.8%), ‘채용 규모 축소’(19.3%), ‘채용 일정 연기’(11.2%) 순이었다. (그래프=사람인)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국내기업 197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계획 변동성’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기업의 절반이 넘는 50.3%가 채용을 미루거나 축소,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채용 전면 취소’(19.8%), ‘채용 규모 축소’(19.3%), ‘채용 일정 연기’(11.2%) 순이었다. (그래프=사람인)

[뉴시안= 정기영 기자]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얼어붙은 채용시장이 문을 걸어 잠글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이 나왔다. 고용을 늘리겠다는 정부의 바람은 그저 희망사항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국내기업 197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계획 변동성’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기업의 절반이 넘는 50.3%가 채용을 미루거나 축소,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채용 전면 취소’(19.8%), ‘채용 규모 축소’(19.3%), ‘채용 일정 연기’(11.2%) 순이었다.

채용을 축소하거나 연기, 취소하는 부분은 ‘신입/경력 둘다’(64.6%)가 가장 많았다. 

그 이유는 ‘코로나19로 회사 매출규모가 줄어들어서’(54.7%,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이어 ‘인건비 부담이 가중돼서’(35.9%), ‘업계 전반적으로 침체기라서’(31.3%), ‘현재 인력으로 충분해서’(21.9%),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해서’(17.2%) 등이 있었다.

채용계획에 변동을 준 기업들은 부족한 인원을 ‘기존 인력의 업무 분담’(67.7%, 복수응답)으로 대체할 계획이었다. 

이어 ‘내부 직무순환으로 인력 충원’(36.4%), ‘해당 업무 축소 및 통폐합 등 조직개편’(23.2%), ‘비정규직 인력으로 대체’(10.1%) 순이었다.

최근 코로나19 대유행이 채용에 영향을 미친 부분으로는 응답기업의 49.7% ‘채용을 줄였다’고 답해 채용시장의 문은 더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내년도 상반기 채용규모를 묻는 질문에는 ‘비슷하게 유지 할 예정’(45.2%)이라는 기업이 가장 많았지만 불확실성으로 인해 ‘계획 미정’(25.9%), ‘점차 채용을 더 줄일 것’(15.2%)이라는 기업도 많았다. 채용을 더 늘릴 것이라는 기업은 13.7%에 불과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올해 초 시작된 코로나19의 여파가 수습도 되기 전에 8월 대규모 재확산이 발생하면서 기업들의 채용계획이 더 불확실해진 측면이 있다”면서 “경기부양 정책과 함께 채용을 하고 싶어도 여건상 힘든 중소기업들을 위한 지원이 병행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