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어린이집 맡겼더니"…유통기한 지난 쓰레기 밥
"아이 어린이집 맡겼더니"…유통기한 지난 쓰레기 밥
  • 김민 기자
  • 승인 2020.10.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내 어린이집·유치원 등 식품위생법 위반 380여건
부실한 어린이집 급식.(사진=뉴시스)
부실한 어린이집 급식.(사진=뉴시스)

[뉴시안= 김민 기자]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에서 급식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개년 동안 유통기한 경과 식중독 발생, 수질 문제 등으로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건수는 모두 381건으로 어린이집 및 유치원 115개소, 초·중·고등학교 13개소 등이 위생관리 기관 등에 의해 적발됐다.

위반 사유별로는 유통기한 초과 식품의 보관 및 사용 55건, 식중독 발생 등이 6건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서 259건이 과태료 처분을 받았고, 16건에 대해서는 영업소 폐쇄 결정이 내려졌다.

코로나19로 어느때보다 위생관리의 중요성이 요구되었던 올 해에도 8월 현재 80건의 위반 사례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18건은 유통기한 초과식품 보관 및 사용으로 적발됐고 식중독 발생 관련도 2건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코로나19로 어느때보다 급식소의 위생 관리가 중요하다"며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 유통기한 초과 식품 등을 사용하는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경기도 식품위생 관리부서 등은 더욱 철저하게 관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