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본사직원, 페점업주에게 돈 입금하라며 ‘죽이겠다’ 협박…bhc, 홈페이지에 바로 사과문 게재
bhc 본사직원, 페점업주에게 돈 입금하라며 ‘죽이겠다’ 협박…bhc, 홈페이지에 바로 사과문 게재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0.10.2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옥 대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사죄…무관용 원칙 즉지 조치 후 서비스 전반 재 점검
BHC 본사 직원과 폐점주와의 카톡 내용 (자료=전재수 의원실)
BHC 본사 직원과 폐점주와의 카톡 내용 (자료=전재수 의원실)

[뉴시안= 손진석 기자]한 30대 초반의 bhc 본사직원이 폐업한지 한 달 된 가맹점주에게 미수금 4만4000원을 입금하라며 “살인난다. 너 나한테 죽어 진심이다”며 막말을 해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실이 bhc점주협의회로부터 제보받은 지난 10일 새벽 카톡 대화내용에 따르면, 정산을 마치고 폐업한지 한 달이 지난 가맹점주가 부가가치세 납부에 필요한 자료를 받기 위해 본사 담당직원과 연락을 했다.

그런데 이 점주의 요청에 본사직원은 대뜸 배달앱 프로모션과 관련한 미수금 4만4000원을 정산해야만 협조해주겠다고 억지를 부렸다.

해당 점주는 이달 26일까지 부가세 자료를 내지 못하면 연체료를 물어야 해 본사의 협조가 급했지만, 이미 미수금 정산이 끝난 상황에서 갑자기 미수금이 더 있다고 하니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4만4000원 미수금을 증빙할 내역서를 보여주면 입금하겠다는 상식적 요구를 한 점주에게 본사직원은 입금이나 하라며 독촉하고, 그 과정에서 반말과 욕설이 오고갔다.

본사직원은 40대 점주와 카카오톡 대화에서 “말장난 그만하고, 말이 짧네?”라고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 이에 발끈한 점주에게 본사직원은 “누가 손해인지 해볼까?”, “이 X같은 새끼야”라는 상식 밖의 막말을 늘어놓았다.

이어 이 직원은 “꺼지고 내일 4만4000원 입금하고 연락해 그전에 나한테 XX하고 연락하면 넌 진심 나한테 죽는다. 나 빈말 안 한다. 너 내일 죽는거다. 마지막으로 말한다” 등과 같이 자칫 살해 위협으로 들릴 수 있는 발언도 했다. 이에 점주는 큰 공포와 불안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이에 대해 전재수의원은 “입금 전에 내역서를 요구하는 것은 점주 입장에서는 당연히 행사할 수 있는 권리”라며 “무작정 입금하라고 독촉하고 그 과정에서 죽이겠다는 협박까지 하는 bhc의 도넘은 갑질이 좌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향후에도 여러 점주분들과 소통하며, 이러한 피해사례가 일어나지 않도록 감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bhc는 본사 홈페이지를 통해 임금옥 대표의 사과의 글을 올렸다. (사진=bhc홈페이지 캡처)
bhc는 본사 홈페이지를 통해 임금옥 대표의 사과의 글을 올렸다. (사진=bhc홈페이지 캡처)

한편, bhc는 본사 홈페이지를 통해 임금옥 대표의 사과의 글을 올렸다. 

bhc는 “과거 한 가족이었던 점주님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사죄를 표한다”며 “이는 점주의 불만을 최소화하고, 고객과 점주의 중간다리 역할을 해야 하는 슈퍼바이저 관리에 미흡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즉시 조치하고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본사차원에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서비스 전반을 재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