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3분기 수익성 개선으로 “실적 회복세”…전동화 부문 처음으로 1조원 돌파
현대모비스, 3분기 수익성 개선으로 “실적 회복세”…전동화 부문 처음으로 1조원 돌파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0.10.2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매출 9조9916억원, 영업이익 5983억원…전년 보다 각각 5.8%↑, 0.9%↓
2020년  3분기 실적 현황. (자료=현대모비스)
2020년 3분기 실적 현황. (자료=현대모비스)

[뉴시안= 손진석 기자]현대모비스가 3분기 코로나19 사태에서 전동화 부문에서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하는 등 실적 회복세를 보이며 선방했다.

현대모비스는 29일 올해 3분기 매출액 9조9916억원, 영업이익 5983억원, 당기순이익 391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5.8% 늘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0.9%, 32.7% 감소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위축되고 완성차 생산이 감소하는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수익성 개선을 통해 3분기 실적은 회복세로 돌아섰다. 특히 전분기 대비 매출은 32.6% 늘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54.6%, 66.7% 증가했다.

모듈과 핵심부품사업 부문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8.6% 늘었다. 최근 성장세를 타고 있는 전동화 부품 매출 증가와 중대형, SUV 차종으로의 부품 공급 확대가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3분기 전동화 사업 부문 매출은 1조2462억원으로 분기 최초로 1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 증가한 수치다. 올들어 3분기까지 누적 전동화 매출은 2조9384억원으로 3조원에 육박한다.

현대모비스는 올 3분기에도 중국과 유럽, 북미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핵심 부품 수주를 이어가면서 3분기 누적 글로벌 수주액은 12억83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고객사 대상 수주 일정이 지연되는 등 어려움이 있지만 핵심 부품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17억 달러 규모의 수주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영 환경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있지만 생산효율 개선, 원가 절감 등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 활동으로 실적을 방어할 수 있었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유연하고 효율적인 조직 체질을 갖추면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시장을 견인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