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3분기 매출 1505억 '전 분기比 54%↑'…상장 후 첫 실적 '성공적'
카카오게임즈, 3분기 매출 1505억 '전 분기比 54%↑'…상장 후 첫 실적 '성공적'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11.0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 212억3400만원, 177% 증가
카카오게임즈가 코스닥상장을 한 10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신관로비 전광판에 시세가 게시되어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뉴시안=조현선 기자]카카오게임즈가 코스닥 상장 후 처음으로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분기 최대 매출과 영업을 기록하면서 첫 스타트는 성공적이라는 평이 나온다.

카카오게임즈는 연결기준 2020년 3분기 매출은 1505억3500만원, 영업이익은 212억34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4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4.2%, 영업이익은 177.6% 늘었다.

사업 부문 별로는 모바일 게임에서 기존 주력 게임이 안정적인 실적을 유지하면서, 신작의 매출이 더해져 전 분기 대비 약 98% 성장한 약 895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 7월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가디언 테일즈'가 3분기 신규 매출원으로 성공적으로 자리 잡으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가디언테일즈는 카카오게임즈가 모바일 글로벌 서비스를 본격화한 첫 주자다. 전 세계 230여 개국에서 전체 누적 가입자 수 550만명을 돌파했다. 국내를 포함해 대만, 동남아시아에서 특히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 주 타깃 시장으로 꼽히는 북미 시장의 출시가 계획돼 있다.

PC 온라인 게임 부문은 해외 시장의 성과가 유지되며 약 439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또 자회사 카카오VX와 신사업 매출로 구성된 기타 매출은 골프 수요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약 14% 늘어나 약 171억원으로 집계됐다.

4분기 전망에 대해서는 출시를 앞둔 신작을 필두로 향후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먼저 국내 최초로 이용권 구매 방식을 적용한 대작 PC MMORPG ‘엘리온’이 올 4분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국내 출시 후 내년 하반기 북미·유럽에 출시된다. 

이어 2021년에는 모바일 MMORPG ‘오딘’을 비롯한 다양한 신작들이 순차 출시된다. 카카오게임즈는 오는 19일부터 열리는 '지스타 2020'에서 신작 '오딘'에 대한 추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