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 길에 문없다고 막가나
[기자수첩]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 길에 문없다고 막가나
  • 김민 기자
  • 승인 2020.11.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大道無門이라했는 데, 미안할 짓은 왜 했는지
최인호수석대변인(의원)이 지난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보궐당헌당규 개정 전당원 투표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은 지난달 31일과 11월 1일 이틀간 권리당원 투표를 진행했고 투표 참여한 권리당원 86.64%가 당헌 개정 및 공천에 찬성,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기로 결론지었다. (사진=뉴시스)
최인호수석대변인(의원)이 지난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보궐당헌당규 개정 전당원 투표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은 지난달 31일과 11월 1일 이틀간 권리당원 투표를 진행했고 투표 참여한 권리당원 86.64%가 당헌 개정 및 공천에 찬성,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기로 결론지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김민 기자]'大道無門(대도무문)'. 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큰 도리(道理)나 정도(正道)에는 거칠 것이 없다는 뜻으로, 누구나 그 길을 걸으면 숨기거나 잔재주를 부릴 필요(必要)가 없다는 말이다.

다른 말로 직역하면 '큰 도에는 (특별한)문이 없다'는 얘기도 된다.

그런데 집권여당, 즉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이 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할 큰 도리나 정도를 벗어나 잔재주를 부리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명색이 공당이며, '당·정·청'에 가장 앞서있는 사람들이다. 민주당은 현재 지역구 161석, 비례대표 13석 모두 합해 174석을 갖고 있고, 야당인 국민의힘의 점유율이 34.33%라면 민주당은 58%에 이른다.

이른바 공룡중에서도 알로사우르스나 티나노사우르스와 비교될 만한 거대 정당이다.

그래서 거칠 것이 없는 것일까. 적어도 수도인 서울특별시와 제2도시인 부산광역시의 시장이 성추행에 연루돼 한 명은 자살한 지경에 이르렀고, 또다른 한 명은 스스로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내년 4월 7일 보궐선거가 열리는데 민주당이 당헌까지 고쳐가면서 서울·부산시장을 공천할 것으로 결정하자 국민의힘은 "국민을 향한 오만함의 결정판"이라고 비난했다.

그도 그럴 것이 내후년에 지방선거가 있는데 고작 임기가 1년짜리 시장을 뽑는데 국민의 세금 830억원이 날아가게 생겼기 때문이다.

애초에 이 선거는 치러질 이유가 전혀 없었다. 민주당 소속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모두 성추행 사건을 저질러 자리를 비웠고, 공교롭게도 민주당은 이럴 경우 공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5년 전에 만들었다.

현재 집권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를 하던 시기다. 그때의 당헌을 보면 '재·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정당은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까지 문 대통령은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부산시민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우선 저희당 소속의 지도자가 저지른 잘못으로 시정에 크고 작은 차질이 생기고 보궐선거가 실시되게 한 것에 대해 부산시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를 드린다"며 "저희도 많은 고민이 있었고 마음의 아픔도 컸습니다만 그러나 내년 4월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서 부산 미래 비전을 놓고 시민 여러분의 선택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자세일 수 있다는 판단에 이르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들의 그런 충정과 고뇌를 이해해 주시고 앞으로 저희들이 내놓을 후보자, 그리고 그 후보자를 통해서 시민 여러분께 보여드릴 정책과 비전을 잘 판단해 주시고 심판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사과할 일을 왜 했는지, 큰 도에는 문이 없다는 대도무문을 염두하고 공천을 결정했는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