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한전 원화 ‘2년 연속’ 채권 발행
미래에셋대우, 한전 원화 ‘2년 연속’ 채권 발행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0.11.0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행금리 역대 최저…총 2000억원 규모
미래에셋대우 CI. (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 CI. (사진=미래에셋대우)

[뉴시안= 임성원 기자]미래에셋대우는 지난 4일 한국전력 원화 지속가능 채권 발행의 대표 주관사로 참여해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발행은 국내 에너지기업 2년 연속 지속가능채권 발행이며 만기별로는 ▲2년물, 300억원 ▲3년물, 1000억원 ▲5년물, 700억원 등 총 2000억원 규모이다.

발행금리는 2·3·5년물 각각 1.019%·1.137%·1.432%로 국내 에너지기업이 국내에서 원화로 발행한 지속가능채권 중 역대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지속가능채권은 중소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등 특수목적의 사회 지원 프로젝트나 친환경 프로젝트에 사용될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한다.

해당 채권은 최근 공기업부터 은행권, 민간 기업까지 브랜드가치를 높이기 위한 자금 조달 방안으로 적극 활용했다. 정부의 친 환경·사회적 정책에도 공조하며 사회공헌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크게 본 것이다.

전귀학 미래에셋대우 Global채권솔루션본부장은 “미국 대선 불안감과 국채 수급 부담 등으로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계속 이어지는 상황이다”면서 “해외 중앙은행과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 발행을 성공적으로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