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급제 인기에 밤새 또 뻗었다”…아이폰12 미니·프로 맥스 사전예약 ‘클릭전쟁’ 재현
“자급제 인기에 밤새 또 뻗었다”…아이폰12 미니·프로 맥스 사전예약 ‘클릭전쟁’ 재현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11.1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아이폰12 미니 판매 페이지 (사진=쿠팡)
쿠팡 아이폰12 미니 판매 페이지 (사진=쿠팡)

[뉴시안=조현선 기자]13일 0시, 아이폰12 시리즈의 두 번째 사전 예약 판매가 시작된 이후 자급제 제품 판매 온라인 채널에서 모든 제품이 30분 만에 매진됐다. 일부 사이트는 트래픽 증가로 접속이 지연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0시를 기해 아이폰12 미니·아이폰12 프로 맥스의 사전 예약이 시작됐다. 

쿠팡과 11번가 등 자급제 제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몰에서는 판매 개시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매진되는 등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우려했던 '서버 다운'도 재현됐다. 지난달 23일 아이폰12·아이폰12 프로의 사전 예약 당시에도 온라인 자급제 판매처에서는 5분도 안 돼 인기 모델이 품절되는 등 몰려드는 이용자를 감당하지 못해 서버가 먹통된 바 있다.

업계에서는 아이폰은 이동통신사와 제조사의 판매 장려금이 상대적으로 적은 데다, 고가의 5G 요금제를 피해 자급제 제품을 구매하기 위한 이들 덕분에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했다. 또 온라인 몰에서 사전 예약 시 카드 할인, 새벽 배송 등 혜택을 이용할 수 있는 점도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인다.

제품별로는 아이폰12 미니의 인기가 더 높았다. 잡스의 철학을 되살려 '한 손에 들어오는 폰'을 강조한 미니는 5.4인치의 미니멀한 사이즈를 강조했다. 가격도 시리즈 중 가장 저렴하나, 일반 모델인 아이폰12와 대부분의 성능이 동일해 관심을 끌었다.

한편,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맥스는 오는 20일 국내 공식 출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