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주말 진보단체 대규모 집회 예고에 “방역 걱정”
민주, 주말 진보단체 대규모 집회 예고에 “방역 걱정”
  • 김민 기자
  • 승인 2020.11.1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코로나 확산되면 주최 측 책임져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김민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3일 민주노총이 주말 전국 여러 곳에서 집회를 열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 "국민의 걱정은 여전히 크다"며 "국민의 걱정을 존중해 대규모집회를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방역에는 보수와 진보가 따로 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전화통화를 갖고 한미 동맹 강화와 공동과제 해결을 위한 긴밀한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며 "양국이 힘을 합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지난 2018년 북미 싱가포르 합의의 재확인이기를 바란다"며 "싱가포르 합의는 역사상 최초로 이뤄진 북미 정상간 합의다. 절차적으로도 정당성과 권위를 가지며 내용도 남북한과 미국이 모두 동의한 것이다. 싱가포르 합의 4개 항은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 체재 구축, 한반도 완전 비핵화, 미군 유해송환이다"고 상기시켰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진보단체들이 내일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며 "특히 광주에서는 1500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까지 닷새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세 자리 숫자를 나타냈다. 집회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감염병 확산을 불러올 수 있는 집단행동은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타인의 건강과 안전을 침해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 방역은 이념이나 신앙의 문제가 아니다. 진보, 보수할 것 없이 방역수칙은 예외 없이 철저히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미국과 유럽의 사례에서 보듯 한순간의 방심에도 방역은 무너질 수 있다"면서 "집회 주최 측은 행사를 비대면으로 진행하거나 대폭 축소해 방역에 철저히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일 집회에서 코로나가 확산된다면, 주최 측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방역 당국과 지자체들은 만약 불법적으로 도심 집회가 이뤄진다면 동일한 기준과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대처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