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실재성 검증 필요”…하나은행 ‘사모펀드 판매’ 재개
“자산 실재성 검증 필요”…하나은행 ‘사모펀드 판매’ 재개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0.11.2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강된 상품교육 이수·3개월마다 운용보고서 전달 등 직원 의무↑
서울 중구 하나은행. (사진=뉴시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사진=뉴시스)

[뉴시안= 임성원 기자]라임·옵티머스 여파로 사모펀드 시장이 요동치는 가운데 하나은행이 지난 19일 사모펀드 판매를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하나은행 측은 이번 판매 재개를 위해 신규 사모펀드 출시 준비보다는 ‘내부 재정비·판매 기준 정립’ 등에 공들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개선에서 주목할 점은 사모펀드 판매할 때 자산의 실재성 확인 여부가 우선 파악돼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문제가 된 사모펀드의 경우 복잡한 구조로 자산의 실재성을 직접 확인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앞으로 상품 판매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자산의 실재성 검증이 필요하다.

또 불완전 판매를 방지하기 위해 사모펀드 판매 직원은 ‘보강된 상품교육’ 이수를 해야 한다.

이와 함께 펀드 상품 고객에게 해당 ‘상품제안서’에 기술된 내용과 비교한 ‘운용보고서’를 3개월 주기로 전달할 의무가 있다.

한편 하나은행은 새롭게 반영한 판매 기준과 내부 재정비를 통해 사모펀드 상품을 내놨다.

이번 사모펀드는 하나금융그룹의 ‘청라 하나글로벌인재개발원 선순위 대출채권 투자’ 상품이다.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이 직접 실재성 확인 후, 하나은행의 ‘IPS’(Investment Product Service) 부서에서 재검증했다. 최종 안정성 검토가 완료돼 해당 상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하나은행 IPS부 관계자는 “하나금융그룹 내 협업을 통해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상품을 제공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고 필요한 상품을 기획하고 출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