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건설공제, ‘해외보증 지원’ 위해 맞손
농협은행-건설공제, ‘해외보증 지원’ 위해 맞손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0.11.2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공제, 구상보증서→농협은행, 지급보증서
손병환 NH농협은행 은행장(사진 오른쪽)과 건설공제조합 최영묵 이사장이 지난 19일 서울시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해외건설공사 관련 보증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손병환 NH농협은행 은행장(사진 오른쪽)과 건설공제조합 최영묵 이사장이 지난 19일 서울시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해외건설공사 관련 보증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뉴시안= 임성원 기자]NH농협은행은 지난 19일 서울시 중구 본점에서 건설공제조합과 국내 건설사 지원을 위한 ‘해외건설공사 관련 보증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에 따라 NH농협은행은 ‘건설공제조합 MOU(업무협약) 외화표시 지급보증서’ 상품을 선보인다.

해당 상품은 해외 공사를 수주한 국내 건설사가 건설공제조합에 보증신청을 하면 조합이 ‘구상보증서’를 농협은행 국내외 지점에 발행한다.

농협은행은 해당 구상보증서를 기반으로 ‘지급보증서’를 발행해주는 방식이다.

손병환 NH농협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건설사의 해외수출 촉진과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개발과 서비스 지원으로 국내 건설기업과의 상생 발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