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오늘부터 ‘신용대출 규제’ 나서…“사전 영끌 막자”
은행권, 오늘부터 ‘신용대출 규제’ 나서…“사전 영끌 막자”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0.11.2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 소득과 상관없이 1억원 이상 규제
우리, 마이너스 통장 최고 한도 1억원으로 축소
은행권이 오는 30일 예고된 신용대출 규제 시행에 앞서 당장 이번 주부터 관련 규제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은행권이 오는 30일 예고된 신용대출 규제 시행에 앞서 당장 이번 주부터 관련 규제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임성원 기자]은행권이 오는 30일 예고된 신용대출 규제 시행에 앞서 당장 이번 주부터 관련 규제에 나선 모양새다. 

23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이날부터 소득 대비 과도한 신용대출 취급을 줄이기 위해 당·타행 포함 1억원 초과 신용대출 고객과 연소득 대비 200% 이상의 대출신청을 대상으로 심사를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국민은행은 연 소득 8000만원이 넘는 고소득자만 규제한다는 금융당국과 달리 소득과 상관없이 신용대출이 1억원을 넘으면 규제를 적용한다는 입장이다.

우리은행도 역시 23일부터 애플리케이션(앱) 등 비대면 방식으로 판매되는 주요 마이너스 통장 대출 최고 한도를 2~3억원에서 1억원으로 낮추는 방안을 시행한다. 영업점 창구에서는 해당 방안을 지난 20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마이너스통장 한도는 ▲우리원(WON)하는직장인대출과 우리주거래직장인대출, 각각 2억원→1억원 ▲전문직 대상인 우리스페셜론, 3억원→1억원 등으로 축소했다.

아울러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DSR 규제 적용과 관련해서는 전산시스템 개발이 마무리되는 대로 규제 시행보다 앞서 이번 주중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 13일 금융위원회는 이달 30일부터 ▲연 소득 8000만원이 넘는 고소득자의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해 소득대비 대출 부담수준인 ‘DSR’(총부채원리금상환 비율) 40% 규제 적용 ▲1억원 이상 신용대출을 받은 후, 1년 이내 조정대상지역·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 소재 주택을 구입할 경우 대출금액 회수 등 가계대출 관리 방안을 내놨다.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 등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 16일 기준 130조5064억원이었다. 신용대출 규제 강화 방안이 발표되기 전날인 12일, 129조5053억원과 비교해 1조원 정도 급증했다.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의 규제 발표 이후 신용대출이 급증함에 따라 일부 은행권들이 막차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행렬에 합류하려는 대출 수요자를 사전에 차단한다는 취지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