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스포츠] 손흥민, 3경기 연속골 목표…‘두마리 토끼’ 잡는다
[주말스포츠] 손흥민, 3경기 연속골 목표…‘두마리 토끼’ 잡는다
  • 기영노 편집위원
  • 승인 2020.12.1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오른쪽)이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경기장에서 열린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최종전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와의 경기에 교체 출전해 슛을 시도하고 있다. 토트넘은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지오바니 로 셀소의 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해 조 1위로 32강에 진출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기영노 편집위원]이번 주말 토트넘의 손흥민은 유로퍼인컵, 프리미어리그에서 연속골을 이어가 크리스탈 팰리스 전에서 3경기 연속골을 노린다.

울산 현대는 일본의 빗셀 고베와 AFC 아시아 축구 챔피언스리그 4강전을 갖는다.

미국여자프로골프 LPGA는 메이저대회 중의 메이저대회인 US오픈이 벌어지고, 연승행진이 끝난 여자배구 흥국생명은 외국 선수 루시아가 부상으로 결장한 체 한국 도로공사와 만난다. 남녀 프로농구 선두를 달리는 팀들의 경기도 계속된다.

 

손흥민, 3경기 연속골 노린다

토트넘의 손흥민이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12라운드 경기에서 리그 11호 골을 노린다. 손흥민이 골을 넣으면 득점 공동 선두, 팀 선두유지가 가능하다.

손흥민은 지난 7일 아스널과의 북 런던 매치에서 2개의 공격 포인트(1골 1어시스트)로 팀의 2-0 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유로피언 컵까지 포함, 2경기 연속 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오는 12월 13일(일요일) 밤 9시 15분 크리스탈 팰리스 FC와 12라운드 원정경기를 벌인다.

크리스탈 팰리스는 지난 6일 웨스트브롬을 5-1로 대파하고 승점 3점을 올려, 현재 5승1무5패 승점 16점으로 11위에 올라 있다.

 

울산 현대 8년 만에 결승 진출 노려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오는 13일 저녁 7시 카타르에서 일본의 비셀 고베팀과 AFC 아시아축구 챔피언스리그 4강전(동아시아 결승전)을 갖는다.

울산 현대는 조 예선부터 무패행진(7승1무)을 해 오고 있다. 지난 2012년 우승을 할 때도 10승2무 무패로 우승을 했었다.

비셀 고베는 8강전에서 수원 삼성을 승부차기(1-1, 7-6)으로 꺾고 올라왔다.

비셀 고베팀에는 아시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스페인의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선수가 뛰고 있다. 이니에스타는 2010년 남아공월드컵 우승의 주역이었다. 올해 36살의 이니에스타의 연봉은 무려 350억원이다.

울산 현대는 13일 경기에서 비셀 고베를 이기면 19일 서아시아 우승팀 이란의 페르세 폴리스와 결승전을 갖는다.

 

미국 여자골프 LPGA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

한국시간 10일 밤부터 나흘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US여자오픈이 시작됐다.

이번 대회 총상금은 60억원 우승 선수는 11억원을 받는다. 156명의 선수 가운데 한국선수가 27명이 출전하고 있다.

첫날 US여자오픈에 첫 출전한 김아림 선수가 3언더파 68타로 공동 2위로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성적이 좋았다.

선두는 미국의 에이미 올슨이 4언더파 67타로 김아림에 1타 앞서 있다.

김아림과 함께 일본의 시우노 히나코, 태국의 모리아 쭈타누간, 필리핀의 유카 사소 등이 공동 2위를 형성했고, 박인비는 이븐파인 71타로 공동 24위, 세계랭킹 1위 고진영과 디펜딩 챔피언 ‘이정은 6’는 2오버파 73타 공동 55위로 출발했다.

1998년 '맨발 투혼'의 박세리를 시작으로 지난해 ‘이정은 6’까지 우리나라는 US여자오픈에서 통산 10차례 정상에 올랐었다. 그 가운데 박인비가 2008년과 2013년에 유일하게 두 번 우승했었다.

US여자오픈 대회는 원래 6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12월로 연기되어 열리고 있다.

또한 이번 대회에서 세계랭킹 1, 2위가 바뀔 것인지 관심을 끌고 있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 김세영이 1위 고진영을 맹추격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인비도 우승을 차지할 경우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설 가능성이 높다.

또한 2021년 7월에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출전권 다툼도 치열하다. 고진영, 김세영, 박인비(5위), 김효주(9위)가 우세한 것은 사실이지만 앞으로 6개월 여가 남았기 때문에 박성현(10위), 이정은6(12위), 유소연(14위) 등의 역전도 가능하다.

2020도쿄올림픽 출전티켓은 2021년 6월 현재 세계랭킹으로 가려지는데, 현재 성적으로 보면 한국은 4명까지 가능하다.

 

여자배구 흥국생명 도로공사 꺾고 위기 넘길까

지난 5일 GS칼텍스에 패해 연승(11연승)행진이 끝난 흥국생명이 오는 13일 일요일 오후 4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한국 도로공사를 만난다.

흥국생명은 지난 11월 15일 도로공사에 먼저 한 세트를 내주고 내리 세 세트를 빼앗아 역전승을 올렸었다.

그러나 13일 경기에서는 외국 선수 루시아가 어깨부상으로 빠지고, GS칼텍스에게 두 세트를 먼저 따고도 내리 세 세트를 빼앗기는 역전패를 당한 후유증까지 안고 있다.

흥국생명은 루시아의 공백을 김미연으로 메우려 하지만, 높이(김미연 177㎝, 루시아 195㎝)에서 너무 차이가 난다.

과연 흥국생명이 도로공사를 꺾고 다시 연승 행진을 시작할 것인지, 아니면 2연패로 주저앉을 것인지....

 

남자 프로농구 고양, 전주 선두다툼

남자 프로농구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는 전주 KCC와 고양 오리온이 오는 12일 오후 3시 고양체육관에서 맞붙는다.

두 팀은 지난 10월 11일 고양체육관에서 만나 전주 KCC가 홈팀 고양 오리온을 92-79로 대파 했었다.

당시 전주 KCC의 라건아는 28득점, 11리바운드(3어시스트)로 더블 더블을 기록했었고, 송교창이 18득점 9리바운드로 펄펄 날았다.

고양오리온은 로스가 24득점 16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지만, 이대성, 이승현(이상 12득점)이 부진했다.

 

여자프로농구 선두팀들 주말 경기

여자프로농구 선두를 다투는 KB스타즈와 우리은행 위비가 주말에 이틀 간격으로 3위 팀 삼성생명 불루밍스를 만난다.

KB스타즈가 12일 토요일 저녁 6시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삼성생명과 경기를 갖고, 14일 월요일 저녁 7시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우리은행이 삼성생명과 경기를 갖는다.

KB스타즈, 우리은행 모두 삼성생명에 2전 전승을 올리고 있다.

KB스타즈는 10월 26일과 29일 74-70, 74-72로 삼성생명을 꺾었고, 우리은행은 10월 21일에는 79-64, 15점 차 대승을 거뒀지만, 11월 3일에는 61-57 4점 차로 이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