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취임, “위기대응과 수익센터 역할 등 미션 동시에 수행할 것”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취임, “위기대응과 수익센터 역할 등 미션 동시에 수행할 것”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1.01.04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금융시대 선도·수익센터 역할에 충실·사회적 책임에 앞장·글로벌 시장 지속 개척 등 미션 제시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사진=NH농협금융지주)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사진=NH농협금융지주)

[뉴시안= 임성원 기자]NH농협금융지주 회장직에 지난 1일 공식 취임한 손병환 회장은 “기존의 전통적인 금융기관들은 핀테크를 기반으로 한 거대 플랫폼 기업과의 본격적인 경쟁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급변하는 대내외 여건 속에서 금융사로서의 생존과 농협의 수익센터 역할이라는 두 가지 미션을 동시에 수행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손병환 회장은 4일 취임사에서 “금융산업은 디지털을 중심으로 패러다임이 급변하고 있다”라며 “이와 함께 빅테크 등 혁신 플레이어의 등장과 데이터 시장 활성화 등으로 금융회사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업종 간 경계도 점차 무너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장의 경영성과에 매달리기보다는 미래의 가치를 제고하는 방향으로 농협금융을 이끌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손 회장은 “농협금융만의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경쟁력있는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해 디지털 선도 금융회사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하겠다”라며 “빅데이터에 기반한 마케팅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금융·경제·유통 등 정보 결합을 통해 고객의 요구에 따른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또 “빅테크·핀테크 기업 등과 제휴를 더 확대해 오픈뱅킹과 마이데이터 등을 활용한 상생하는 사업 모델을 발굴하며 사업영역도 확장해 나가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 그룹사가 디지털금융시대를 선도하는 데 최선을 다하면서도, ▲금융회사로서 기본에 충실하고 ▲수익센터 역할에 충실하며 ▲사회적 책임에 앞장서고 ▲글로벌 시장 지속 개척하는 등 다방면으로 함께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희망을 줄 수 있는 우산 같은 존재가 되고, 금융소외계층과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서비스 제공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어 “최근 사회적으로 특히 환경에 관심이 높아졌고, 기업 경영에서도 환경은 아주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전사적으로 ESG 경영체계를 구축해 친환경 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와 탄소배출 감축 등 환경을 고려한 투자와 사업추진에 더 힘쓰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건전성 제고를 위해 리스크 관리 체계를 견고히 하고,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따른 소비자보호체계도 강화하며,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해서 선제적으로 대응도 철저히 하는 등 다양한 농협금융의 모습을 예고했다.

한편 손병환 농협금융회장은 지난 1일부터 2년의 임기를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