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말렸다가 펴지는 'LG 롤러블' 최초 공개
[CES 2021] 말렸다가 펴지는 'LG 롤러블' 최초 공개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1.1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일 벗은 'LG 롤러블'…컨퍼런스 시청 형식으로 실제 구동 모습 공개
LG전자의 롤러블 스마트폰 'LG 롤러블'의 실제 구동 장면이 공개됐다. (영상=LG전자)

[뉴시안= 조현선 기자]돌돌 말렸다 펴지는 형태의 폼팩터의 모양을 따 '상소문 에디션'으로 불리던 'LG 롤러블'이 공개됐다. 지난해 한발 먼저 프로토타입을 공개한 오포를 넘어서 세계 최초의 롤러블 폰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LG전자는 11일(현지시각) 온라인으로 진행된 'CES 2021'의 LG 프레스 콘퍼런스를 통해 롤러블 스마트폰인 'LG 롤러블'의 티저를 공개했다.

이는 지난해 9월 발표된 'LG 윙' 공개 행사 이후 두 번째다. LG전자는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겠다는 혁신 전략인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를 공개한 바 있다. 콘퍼런스 마무리에 나온 'More to Explore'이라는 문구를 통해 LG 롤러블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와 관련된 것임을 짐작케 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누군가 바 형태의 일반 스마트폰을 손에 쥐고 있다가 태블릿 PC처럼 넓게 확장된 상태로 프레스 콘퍼런스를 시청하는 설정으로 기획됐다. 제품이 말렸다 펴지며 실제로 구동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또 영상 말미에서 화면이 말려 들어간 후 'LG 롤러블'이라는 제품명이 공개된다. LG전자가 롤러블 스마트폰의 이름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날 롤러블 폰에 대한 구체적인 사양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LG전자는 상반기 중 공개 행사를 열고 LG 롤러블을 소개할 전망이다. 

오는 3월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일각에서는 지난해 중국 오포가 공개한 프로토 타입의 롤러블 폰과 비교할 때 기술력 등을 보완하기 위해 일정을 연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상용화 및 출시 시기는 오포보다 빠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반면 지난 CES에서 공개된 롤러블 TV가 상용화까지 꽤 시간이 걸렸던 것을 고려할 때 롤러블 스마트폰도 이르면 연말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외신 등에 따르면 LG 롤러블은 접었을 때 6.8인치 1080x2428, 펼쳤을 때 최대 7.4인치 크기의 1600x2428 해상도를 각각 지원할 전망이다. 화면비는 펼치는 정도에 따라 ▲20대 9 ▲16대 9 ▲3대 2 등으로 구현된다. 패널의 특성상 시중의 플래그십 스마트폰급의 높은 주사율을 지원하진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출고가는 미국 기준 2359달러(약 257만원)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