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LG전자, 최신형 프리미엄 모니터 3총사 공개
[CES 2021] LG전자, 최신형 프리미엄 모니터 3총사 공개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1.1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울트라기어 모니터. (사진=LG전자)
LG전자 울트라기어 모니터. (사진=LG전자)

[뉴시안= 조현선 기자]LG전자가 CES 2021에서 프리미엄 모니터 3종을 공개하고, 관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LG전자는 12일(현지시각) 온라인으로 개최된 CES 2021을 통해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 3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신제품은 ▲고성능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 기어'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된 'LG 울트라와이드' ▲영상 제작 전문가용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등이다.

이 중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CES 2021 혁신상'을 수상했다.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는 32형 제품은 초당 165장의 화면을 보여주는 165hz, 27형·34형 제품에는 초당 144장 화면을 보여주는 144hz의 고주사율을 지원해 최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한다. 

또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 색 영역 DCI-P3 98%를 충족해 1밀리세컨드(1ms, 0.001초) 응답속도의 나노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빠르고 정확한 색상을 구현한다.

엔비디아 지싱크의 지원으로 화면 끊김도 최소화했다. 27형·32형은 엔디비아 지싱크를 호환하며, 34형은 엔비디아 지싱크 얼티미트 등을 장착했다.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21:9 곡면 디자인을 적용해 동시에 여러 작업을 해야 할 때 편리하다. 16:9 모니터보다 33% 더 넓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또 DCI-P3 98%, sRGB 135%를 충족해 구현할 수 있는 색 영역도 넓다. sRGB는 모니터가 얼마나 다양한 색상을 표현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규격이다.

이 제품은 최신 썬더볼트 4 단자를 탑재해 강력한 멀티태스킹 성능도 지원한다. 동시에 기존 40형 4K UHD 모니터보다 높은 고해상도(5120 X 2160)도 구현했다.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 모니터는 영상 제작에 최적화됐다.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 색 영역 DCI-P3를 99% 충족하고 트루 10비트를 지원해 10억여 컬러를 표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은 자연에 가까운 색을 모니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모니터 화면 색상과 실제 색상 차이를 보정해주는 하드웨어 캘리브레이션도 탑재해 색 표현도 풍부하고 자연스럽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전무)는 "고성능, 고화질 신제품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지속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