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첨단 운전자 보조‧편의사양 더한 ‘2021 모하비’ 출시
기아차, 첨단 운전자 보조‧편의사양 더한 ‘2021 모하비’ 출시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1.01.12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아차 최초 적용…차박 고려해 ‘트레일러 히치’ 커스터마이징 품목 추가
2021 모하비 (사진=기아자동차)
2021 모하비 주행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뉴시안= 손진석 기자]기아자동차는 11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과 편의 사양을 새롭게 추가하고 조작계, 승차감 등 상품성을 개선한 ‘2021모하비’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신차에는 기아차 최초로 전측방 레이더를 신규 적용한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HDA Ⅱ, Highway Driving Assist Ⅱ)가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는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 주행뿐만 아니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작 시 스티어링 휠 제어로 차로 변경을 도와주거나 20㎞/h 이하의 정체 상황에서도 근거리로 끼어드는 차량에 대응하는 등 기존보다 더 다양한 상황에서 운전자의 편리한 주행을 돕는다.

기아차에 따르면 2021 모하비는 기존 모델보다 한층 강화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새롭게 적용된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진출입로(NSCC-R)는 고속도로 진출입로에서 안전한 주행을 위해 속도를 조절해준다. 또 평소 운전자 주행 성향을 반영해 차가 스스로 주행하는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을 탑재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이 밖에도 교차로 좌우측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시 제동을 도와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 차량(FCA-JC)와 차로 변경 상황에서 맞은편에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경우 회피 조향을 도와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추월시 대향차(FCA-LO), 차로 변경 상황에서 옆 차로의 선행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시 회피 조향을 돕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측방 접근차(FCA-LS) 등이 적용되어 안전한 주행을 위한 성능을 강화했다.

2021 모하비에는 단독 선택 품목인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가 기아차 최초로 적용됐다. 기존 8.5인치에서 10인치로 크기를 확대하고 도로 곡률과 차로 변경을 표시해주는 기능을 더해 사용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상품성 개선을 위해 2021 모하비는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강화된 유로6 RDE(Real Driving Emission) STEP2 기준을 충족시키는 V6 3.0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또 페달 하단부가 차체 바닥에 고정되어 있는 오르간 타입 엑셀 페달을 장착했고, 1열 도어 차음 글라스도 적용했다. 더불어 최근 차박 트렌드를 고려해 트레일러를 견인할 수 있는 트레일러 히치를 커스터마이징 품목에 새롭게 추가했다. 

2021 모하비 판매 가격은 개소세 3.5% 기준으로 ▲플래티넘 4869만원 ▲마스터즈 5286만원 ▲그래비티 5694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