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 댄포스와 ‘선박전기화’ 사업협력위한 MOU 체결
한화디펜스, 댄포스와 ‘선박전기화’ 사업협력위한 MOU 체결
  • 손진석 기자
  • 승인 2021.01.1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 추진시스템’ 시장 개척 협력 확대…‘고안전성 ESS’ 개발 선도
한화디펜스 곽종우 국내사업본부장(왼쪽부터), 손재일 대표이사, 댄포스 김성엽 동북아 총괄대표, 류동영 드라이브사업 본부장이 한화디펜스와 댄포스코리아㈜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선박전기화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 곽종우 국내사업본부장(왼쪽부터), 손재일 대표이사, 댄포스 김성엽 동북아 총괄대표, 류동영 드라이브사업 본부장이 한화디펜스와 댄포스코리아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선박전기화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디펜스)

[뉴시안= 손진석 기자]한화디펜스가 친환경 전기추진선박 개발과 보급 확대를 위해 댄포스코리아와 지난 13일 선박전기화 사업 관련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MOU를 바탕으로 양사는 원양 해양선박과 내수면 포함 연근해 선박용 추진시스템의 전기추진화 사업과 관련해 기술 교류, 고객대응, 시장 개척 등을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고안전성 선박 에너지저장장치(ESS)의 기술과 에너지효율 솔루션 전문 업체인 댄포스(Danfoss)의 주파수변환장치(PCS)분야 기술 제휴를 통해 전기추진 선박 및 하이브리드 선박용 전기추진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해 국내 관공선을 포함한 친환경 선박에 보급할 계획이다.

한화디펜스에 따르면 자사가 공급하는 선박용 ESS는 잠수함용 리튬전지체계 기술을 기반으로 선박 운용환경에 맞게 별도로 개발한 제품으로, 독보적인 안전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차세대 선박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댄포스가 개발한 고효율 드라이브 솔루션이 접목될 경우, 친환경 선박에 최적화된 추진시스템이 구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디펜스와 댄포스코리아는 앞서 특정 관공선용 하이브리드 전기추진 시스템 공급 프로젝트에 공동으로 입찰 참여해 장비선정위원회에서 선정되는 등 미래형 친환경 선박 사업 관련 협력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규제 강화와 EU의 배출권거래제(EU-ETS)시행 예고에 따라 전 세계 조선·해운 시장이 기존 유류 선박에서 미래형 친환경 선박 체계로 전환 중이다. 이에 정부는 선박배출 온실가스 70% 저감기술 확보를 위한 ‘그린 십-K’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2030년까지 관공선 388척, 민간선박 140척 등 총 528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주파수변환장치를 포함해 선박 전기추진화 관련 다양한 제품 및 솔루션을 보유한 댄포스코리아와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정부의 ‘그린뉴딜’ 및 ‘그린십-K’ 정책에 부응하여 친환경 선박 개발 및 보급 확대를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