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21 시리즈 공개…이른 언팩·낮은 가격 ‘승부수’ 통할까
삼성, 갤럭시S21 시리즈 공개…이른 언팩·낮은 가격 ‘승부수’ 통할까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1.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온라인 개최…갤럭시S21 시리즈 3종 공개
'컨투어 컷' 디자인, 카메라 성능 등 특징
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뉴시안= 조현선 기자]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가 공개됐다. 그간 외신 등을 통해 유출된 것과 유사한 스펙을 가졌지만, 최초로 실물이 공개되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작의 부진을 메꿀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15일(한국시각)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열고, 최신형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인덕션'과 '엣지' 등을 탈피해 전작과 차별화된 디자인, 카메라 사양 등이 특징이다. 특히 기본 모델의 가격이 100만원 미만으로 책정돼 공개 전부터 화제가 됐다. 삼성전자가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을 100만원 미만으로 책정한 것은 약 3년 만이다.

업계에서는 가격과 강화된 카메라 성능을 무기로 전작의 부진을 메꾸겠다는 삼성전자의 '선전포고'에 집중하고 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6.2인치 갤럭시S21 ▲6.7인치 갤럭시S21+(플러스) ▲6.8인치 갤럭시S21 울트라 등 총 3종이다. 스마트폰 바디와 메탈 프레임,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지는 '컨투어 컷'을 디자인을 채택한 점이 눈길을 끈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플러스는 8G 램과 256GB 내장 메모리, 다이내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콘텐츠에 따라 최대 120Hz까지 가변 주사율을 제공한다.

인공지능(AI) 기술이 강화된 카메라 기능도 특징이다. 고화질의 8K 동영상을 촬영한 후 캡쳐할 경우 3300만 화소의 선명한 사진을 경험할 수 있다.

스페이스 줌 기능도 향상됐다. 갤럭시S21, 갤럭시S21 플러스는 하이브리드 광학 줌을 제공해 최대 3배까지, AI 기반의 슈퍼 레졸루션 줌으로 최대 30배의 줌 촬영이 가능하다. 20배 줌부터는 자동으로 흔들림을 잡아주는 '줌 락' 기능도 갖췄다.

갤럭시S21은 ▲팬텀 그레이 ▲팬텀 화이트 ▲팬텀 바이올렛 ▲팬텀 핑크, 갤럭시S21 플러스는 ▲팬텀 블랙 ▲팬텀 실버 ▲팬텀 바이올렛 ▲팬텀 핑크 등 각각 4종으로 출시된다.

화룡점정은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1 울트라다. 삼성전자는 울트라에 한해 '한정판' 모델을 내놓는 등 최상위 모델에 대한 차별화를 강조했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역대 삼성 모바일 디스플레이 중 가장 성능이 뛰어나다는 평이다. 처음으로 쿼드HD+급 화질에서 최대 120Hz 화면 주사율을 지원하며, 이용하는 콘텐츠에 따라 10Hz부터 120Hz까지 자동으로 주사율을 조정한다.

후면에는 1억800만화소 초고화소 광각 카메라를 비롯 1200만화소 초광각 카메라, 1000만 화소 듀얼 픽셀 망원 카메라 2개 등 쿼드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40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지원한다. 

또 갤럭시S 시리즈 중 최초로 'S펜'을 지원해 노트 시리즈의 고정 팬층을 흡수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이목이 집중된다. 단, 구성품 등에 S펜을 탑재하지 않아 별도 구매해야 한다. 삼성전자는 S펜이 포함된 2종의 공식 커버 액세서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컬러는 ▲팬텀 블랙 ▲팬텀 실버 등 2종으로 출시된다.

특히, 삼성전자는 홈페이지를 통해 후면카메라 데코부에 정교한 패턴이 돋보이는 ▲팬텀 브라운 ▲팬텀 네이비 ▲팬텀 티타늄 등 3종의 자급제 모델을 이날부터 한정 판매한다. 16GB RAM, 512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했으며 가격은 동일하다. 

한편 이번 언팩은 통상 진행됐던 언팩보다 약 한 달 앞당겨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매년 2월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직전 언팩을 열고 신형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해 왔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중국 화웨이의 빈자리를 겨냥하고, 애플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예년보다 서둘러 언팩을 진행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전작의 부진도 숙제로 꼽혔다. 앞서 2019년 출시된 갤럭시S10 시리즈는 출시 첫해에만 약 3600만대가 판매된 반면 이듬해 나온 갤럭시S20은 높은 출고가와 함께 코로나19의 직격타를 맞으며 판매량이 전작 대비 약 30%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올해도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마케팅 활동에 제약이 생긴데다, 소비 심리 위축으로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늘어나면서 삼성전자는 출고가를 낮추는 승부수를 띄운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1 시리즈의 출고가는 ▲갤럭시S21 99만9000원 ▲갤럭시S21 플러스 119만9000원이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12GB 램, 256GB 내장 메모리 145만2000원 ▲16GB 램, 512GB 내장 메모리 159만9400원으로 책정됐다. 기본 모델 기준 전작 대비 24만원 이상 저렴해졌다. 

한편 삼성전자는 15일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하고,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정식 출시일은 29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