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신년 연재 ‘대통령들의 스포츠’…③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미식축구 와이드리시버 출신
2021 신년 연재 ‘대통령들의 스포츠’…③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미식축구 와이드리시버 출신
  • 기영노 편집위원
  • 승인 2021.01.1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뉴시스)

[뉴시안=기영노 편집위원]대통령들은 힘이 세다.

독일 총통 아돌프 히틀러는 2차 대전을 일으켜 600여 만 명의 유태인과 그 열 배에 이르는 6000여 만 명 가량의 군인과 민간인을 사망케 했고, 존 F. 케네디(구 소련의 후루시초프)는 쿠바 봉쇄로 3차 세계대전을 막아 수억 명의 생명을 구했다.

넬슨 만델라는 남아공의 인종차별정책 ‘아파르트헤이트 시대(the Apartheid era)를 ‘용서와 화해’로 풀어냈고, 군부독재의 상징 전두환은 86, 88 때 스포츠 장려정책으로 체육인들로부터는 크게 미움을 받지 않고 있다.

리처드 닉슨과 마오쩌둥은 탁구를 매개로 냉전 관계의 미국과 중국(공)의 관계를 녹여내 인류 평화에 막대한 기여를 했고, 조지 웨아는 축구에서 얻은 명성을 바탕으로 스포츠인 최초로 라이베리아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대통령도 인간이다.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은 ‘코로나 19’에 감염되었다가 회복되었고, 일본의 아베 총리와 김영삼 대통령은 골프를 치다가 엉덩방아를 찧는 촌극을 벌였고,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은 세상에서 가장 슬픈 병인 알츠하이머를 앓다가 사망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이 임명한 검찰총장과의 힘겨루기에서 밀리기도 했다.

스포츠는 그 나라 대통령들의 관심, 그리고 정책 변화에 따라 활성화 되거나, 침체되곤 했었다.

지구촌의 현역, 역대 대통령(수상)들은 그동안 어떠한 스포츠 정책을 폈었고, 그래서 그 나라의 스포츠는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 알아보았다.

<이 연재물은 기자(시간의 물레 간 2013년, 대통령과 스포츠)의 저서를 보강한 것이다>

 

③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미식축구 와이드리시버 출신

오는 20일 있을 조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은 ‘코로나19’ 여파로 규모가 축소된다.

오는 20일 워싱턴 DC 국회의사당 앞에서 바이든 당선자가 취임 선서를 하지만, 참석자 수를 줄이기 위해 퍼레이드는 가상으로 진행하게 된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부부는 취임 선서를 한 이후 군 의장대 사열을 한다. 이후 바이든 당선인은 합동의장대와 육군 군악대 등의 호위를 받으며 백악관으로 이동을 한다.

역대 미국 대통령 당선인들은 의사당에서 백악관까지 차를 타고 이동하다가 중간에 환영객들과 악수를 나누는 등의 퍼레이드를 했었다.

미국 대통령 취임식은 행사 전에 현직 대통령과 후임자가 백악관에서 차를 마시며 담소를 나눈 뒤 연방 의사당으로 함께 이동하는 장면으로 시작을 하는 전통이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일찌감치 바이든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었다. 미국 역사에서 현직 대통령이 후임자의 취임식에 참가하지 않은 대통령은 1801년 존 애덤스, 1829년 존 퀸시 애덤스, 1869년 앤드루 존슨 등 3명뿐 이었다. 만약 트럼프가 불참한다면 152년 만에 4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포지션은 와이드리시버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미식축구 선수 출신이다.

미식축구 중에서도 포지션이 ‘와이드리시버’였다.

미식축구에서 와이드리시버의 성격을 알아보면, 바이든의 성격(향)을 대략 짐작할 수가 있을 것이다.

와이드리시버는 자기 팀 11명의 선수 가운데 가장 외곽에 위치해 있어서 쿼터백, 코너백 등 다른 포지션에 비해 비교적 자유롭게 활동할 수가 있다.

패스를 받기 위해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조직적인 팀플레이에 구속을 크게 받지 않으면서 경기의 흐름을 바꿀 수 있는 결정적인 플레이를 하는 경우가 많다.

와이드 리시버는 스피드를 요구하는 포지션이기 때문에 학창 시절 “공부는 못했어도, 달리기는 정말 빨랐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스피드가 있었던 바이든에게는 적합한 포지션이었다고 볼 수 있다.

바이든은 평소 말을 더듬을 정도로 어눌해 보였지만, 미식축구장에만 들어가면 엄청난 운동능력을 발휘해 1960년 고등학교 3학년 때는 팀을 지역대회에서 우승시키기도 했다.

미식축구는 나의 제2의 종교

와이드리시버들은 ‘스포트라이트’를 가장 많이 받는 포지션이라 ‘자기중심적인 성격’의 선수가 많다. 미식축구 역사상 최고의 와이드리시버 제리 라이트, 마빈 해리슨, 제리 웨인 등이 대표적인 선수들이다.

바이든은 평소 “미식축구야말로 오늘날의 나를 있게 한 종교 같은 존재였다. 미식축구에서 인생을 배웠다"고 말한다.

1900년 이후 21명의 미국 대통령 가운데 무려 18명이 골프를 즐겼다.

바이든도 골프를 친다.

그러나 미국 내외에 골프장을 17개나 소유하고, 매주 골프를 즐기는 골프 마니아 트럼프와는 달리 취미 정도로 즐긴다.

바이든은 미국 델라웨어 주 윌밍턴 컨트리클럽과 필드스톤 골프클럽 회원이다.

골프 핸디캡은 미국골프협회(USGA) 핸디캡 시스템에 따라 6.7수준으로, 2.8인 트럼프보다 골프 실력은 떨어지지만, 운동능력이 워낙 뛰어나서 잘 치는 것이지 마니아는 아니다.

바이든이 외부에 공개적으로 골프를 친 것은 2018년이 마지막이었다.

NFL 필라델피아 이글스팀 팬

바이든은 자신의 고향이자 아내 질 바이든이 어린 시절을 보낸 펜실베니아 주 연고의 스포츠팀들의 팬이다.

미국프로풋볼(NFL)은 필라델피아 이글스, 메이저리그 MLB는 필라델피아 필리스팀의 열렬한 팬이다.

지난 2009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뉴욕 양키스가 월드시리즈를 벌일 때는 직접 야구장을 찾기도 했는데,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뉴욕 양키즈에 2승4패로 패하자 크게 실망하면서 “고질라(일본의 마쓰이 히데키) 때문에 졌어“라는 푸념을 하기도 했다.

당시 마쓰이 히데키는 우승을 확정 지은 6차전에서 팀이 7대3으로 이길 때 투런 홈런을 포함, 혼자서 6타점을 올리면서 동양인 최초로 월드시리즈 MVP가 되었었다. 당시 박찬호는 필라델피아 필리즈 소속으로 주로 불펜투수로 활약했었다.

뉴욕 양키즈는 2000년 26번째 우승 이후, 2009년, 9년 만에 27번째 우승을 차지했고, 지금까지 우승 횟수를 추가하지 못했고, 박찬호는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낄 마지막 기회를 놓쳤었다.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는 지난 1월 8일, 바이든 당선인에게 2021년 정규시즌 개막전 시구를 요청했다.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연고 팀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시구하는 행사는 전통으로 자리 잡아 왔기 때문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부통령 시절인 2009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홈 개막전에서 시구한 적이 있다.

바이든은 축구도 좋아한다.

바이든은 2014 브라질월드컵 미국과 가나 경기를 브라질 현장까지 가서 관전했었고, 미국 여자 축구대표 팀의 ‘남녀 동일 임금’ 소송을 할 때 미국 축구연맹에 “똑같은 임금을 지급하지 않으면 내가 대통령이 됐을 때 월드컵 출전 지원금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를 하기도 했는데, 그 이후 미국 여자축구 대표 선수들은 2020년 세계 여성의 날인 3월 8일 남녀 임금 격차에 따른 손해 배상액 6600만 달러(약 804억원)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었다.

그러나 5월 게리 클로스너 캘리포니아 연방지방법원 판사가 "여자 대표 팀이 법정에서 차별 대우에 대해 다툴 만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며 이를 기각했는데, 조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이후 어떻게 대처를 할 것인지 관심을 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