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블루스퀘어, 문화예술계 활성화 '적극' 나서
신한카드-블루스퀘어, 문화예술계 활성화 '적극' 나서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1.01.1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계 지원·공연 관련 고객 혜택 강화 등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  전경. (사진=신한카드)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 전경. (사진=신한카드)

[뉴시안= 임성원 기자]신한카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계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신한카드는 '메세나(공익사업 등에 지원하는 기업들의 활동)' 사업과 차별적인 브랜드 제고를 위해 국내의 대표 복합문화공간인 '블루스퀘어(BLUESQUARE)'와 업무제휴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시 마포구에 있는 '신한카드 판(FAN)스퀘어'와 부산시 해운대의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 이어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까지 열면서 메세나 기업으로 문화예술 산업 발전에 앞장서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업무제휴에 따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계를 지원하면서 공연과 관련한 고객 혜택을 강화하는 등 다양한 블루스퀘어의 공연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다는 전략을 내세웠다.

이에 고객들은 신한카드가 제공하는 할인 혜택을 통해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되는 고품격 공연을 합리적인 가격에 즐기면서 고객 초청행사에 참여해 차별적인 문화행사를 경험할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업무제휴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문화예술 공연을 활성화하고 양질의 문화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고객과 더 깊이 소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신한금융의 ESG 경영 전략에 발맞춰 문화예술계를 후원하고 상생의 가치를 전파하는 활동을 계속해서 전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블루스퀘어는 개관 이후 최단기간 관람객 100만명 돌파와 함께 뮤지컬 프로듀서들이 가장 선호하는 공연장 선정 등 다양한 기록을 만들어낸 국내 최정상급 공연장으로 꼽힌다. 이번 제휴를 통해 뮤지컬 전문 공연장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로, 다목적 공연장은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 등 새로운 이름으로 고객을 찾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