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들통난 한국외식업중앙회…'뒷돈 승진·중국인 취업 알선' 의혹 경찰 수사
'불법' 들통난 한국외식업중앙회…'뒷돈 승진·중국인 취업 알선' 의혹 경찰 수사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01.2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 A씨, 승진 대가로 중앙회 직원들에게 최대 1500만원 챙겨
중국인 모집해 국내 식당에 취업시키고 알선료까지
한국외식업중앙회가 '뒷돈 승진'과 '중국인 취업 알선' 등의 의혹으로 경찰로부터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외식업중앙회가 '뒷돈 승진'과 '중국인 취업 알선' 등의 의혹으로 경찰로부터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한국외식업중앙회가 각종 의혹에 휘말리며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최근 중앙회 고위 임원이 승진을 대가로 직원들로부터 뒷돈을 챙긴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중앙회 측은 "내부적으로 확인 중"이라는 답변을 내놓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배임수재 등으로 고발된 중앙회 임원 A씨 등을 지난해 9월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승진을 대가로 직원들로부터 100만~15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여기에 직원들이 시·도 지회에서 중앙회로 근무지를 옮길 때 인사이동 명목으로 수백만원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회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정관에 따라 인사를 진행해야 한다. 그러나 일부 임원이 인사권을 자의적으로 행사한 것이다.

또 경찰은 중앙회 임원들이 중국인을 모집해 국내 식당이 취업시킨 후, 알선료를 챙긴 혐의도 수사하고 있다. 임원들은 지난 2014년부터 2019년 초까지 중국인 수백명을 국내 식당에 취업시키면서 1인당 300만~600만원을 챙겼다. 금액은 약 10억여원으로 알려졌다.

현행법상 외국인노동자 알선은 직업안정기관만 할 수 있다. 허가 없이 알선하고 대가를 받을 경우, 처벌 대상에 속한다.

중앙회 관계자는 "자세한 내용은 내부적으로 확인하고 있다"며, 뒷돈 승진 의혹에 대해서는 "근무하면서 몰랐던 사실"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