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디지털 전문 인력 확보 과감하게 추진해야"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디지털 전문 인력 확보 과감하게 추진해야"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1.01.2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회장, 26일 임직원과 첫 토론회…소통 경영 개시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이 26일 서울시 중구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농협금융 DT 인사이트 토론회'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이 26일 서울시 중구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농협금융 DT 인사이트 토론회'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뉴시안= 임성원 기자]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26일 농협금융 전 계열사 디지털 부문 임직원이 참여하는 '농협금융 디지털 전환(DT) 인사이트 토론회'를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방식의 화상회의로 운영했고, '직원들이 시장의 디지털 신기술 동향에 관해 관심을 갖고 고객 입장에서 금융의 본질이 무엇인지 고민해 보는 게 좋겠다'라는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의 제안에 따라 마련됐다.

토론회에 앞서 직원들은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1' 주요 이슈에 대해 전창의 삼정KPMG 수석연구원의 강의를 통해 시장 최신 트렌드를 점검했다. 

이어 토론회에서는 농협금융 추진 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 시사점과 금융 기관이 추구해야 할 디지털 전환의 방향 등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손 회장은 이날 토론회 자리에서 "시장과 디지털 최신 트렌드에 계속해서 관심을 두고 깨어 있되, 기술에만 매몰되지 말고 고객과 금융업의 본질을 항상 잊지 말아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이어 "철저하게 고객 관점에서 고객이 불편하다고 느끼는 점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해결해 주는 것이 디지털 전환의 핵심이다"면서 고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농협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토론회는 이달 손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전 사 디지털 부문 임직원과 함께한 행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고, 전 계열사가 일관성 있고 속도감 있게 디지털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농협금융은 지주사와 계열사 사이의 역할 분업을 명확히 한다는 계획이다. 계열사는 업계 최고의 디지털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위해 지난해 수립한 'DT 로드맵' 고도화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지주사는 이를 최고경영자(CEO) 평가에 반영하며 이행 상황을 점검한다.

이와 관련해 손 회장은 "디지털 전문 인력 확보가 사업 성공 여부를 가르는 핵심과제이다"라며 "외부 전문 인력을 과감히 채용해 나갈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또 그는 "디지털 전환을 농협금융 전 계열사에 조직 문화로 뿌리내리는 것이 궁극적 목표이다"면서 "올해 디지털금융 혁신을 발 빠르게 추진하고 고객이 원하는 금융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