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2020 컴플라이언스 대상서 '법인 부문 대상' 수상
미래에셋대우, 2020 컴플라이언스 대상서 '법인 부문 대상' 수상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1.02.1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통제 개선·금융소비자 보호 활동 등 인정받아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오른쪽)과 이명순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이 16일 2020 컴플라이언스 시상식에서 대상 수상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미래에셋대우)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오른쪽)과 이명순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이 16일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에서 개최한 '2020 컴플라이언스 대상' 시상식에서 법인 부문 대상을 받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미래에셋대우)

[뉴시안= 임성원 기자]미래에셋대우는 16일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에서 열린 '2020 컴플라이언스 대상' 시상식에서 법인 부문 대상인 금융위원장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9년 내부통제 개선 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데 이어, 지난해 법인 부문 대상을 수상한 미래에셋 대우는 2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미래에셋대우는 적극적인 내부 통제 개선과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활동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전체 평가 대상 회원사인 56개사 중 평점 점수 1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미래에셋대우는 ▲협의 대량 매매와 관련해 부당한 금품 요구·거래제의·선행매매 등에 대한 내부통제 강화 ▲고유재산 운용에 대한 강화된 모니터링 기준 적용 ▲우선주에 대한 자체 모니터링 적출 기준 설정·운영 등 시장 상황을 적극 반영한 불공정거래 예방 활동에 대해 인정받았다.

이날 미래에셋대우는 법인 부문 대상 수상 외에도 개인 부문에서 키움·맥쿼리·유안타·KB증권 등과 함께 우수상도 받았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이번 수상은 그간 내부통제 강화를 위해 수행한 지속적인 노력이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결과이다"면서 "명실공히 업계 1위 증권사로서 위상을 보여준 사례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