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국내 최초 유럽·북미에서 통용되는 국제적 권위 ‘TÜV 생분해 인증’ 취득
CJ제일제당, 국내 최초 유럽·북미에서 통용되는 국제적 권위 ‘TÜV 생분해 인증’ 취득
  • 정영일 기자
  • 승인 2021.02.1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협업 지속, 메인스트림 시장 친환경 생분해 소재 수요 넓혀 고수익·고부가가치 사업 확대
CJ제일제당은 16일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 공신력있는 친환경 인증인 ‘TÜV 생분해 인증’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PHA를 활용해 CJ제일제당이 만든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16일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 공신력있는 친환경 인증인 ‘TÜV 생분해 인증’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PHA를 활용해 CJ제일제당이 만든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 (사진=CJ제일제당)

[뉴시안= 정영일 기자]CJ제일제당이 해양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 ‘PHA(Polyhydroxyl alkanoate)’를 앞세워 고수익·고부가가치 글로벌 친환경 소재 시장 선점에 속도를 낸다. 

‘PHA라 친환경 플라스틱을 만드는 데 매우 중요한 소재다. PHA는 미생물이 식물 유래 성분을 먹고 세포 안에 쌓아놓는 고분자 물질이다. 토양과 해양을 비롯한 거의 모든 환경에서 분해되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현재 널리 사용되는 생분해 플라스틱인 PLA가 특정한 공정을 거쳐야만 분해(산업 생분해)되는 반면, PHA는 바다에서도 100% 생분해되는 세계 유일의 플라스틱 소재중 하나다. 현재 100% 해양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 생산기술은 CJ제일제당을 비롯한 극소수 기업만 보유하고 있다.

석유화학 소재를 대체하는 친환경 생분해 소재 사업은 지난해 연간 1조원, 향후 5년 내 3배 이상 규모까지 성장이 예상될 정도로 미래 성장성이 매우 높다.  

CJ제일제당은 16일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 공신력있는 친환경 인증인 ‘TÜV 생분해 인증’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 인증은 소재가 생분해되는 환경에 따라 분류되는데, CJ제일제당의 PHA는 산업·가정·토양·해양의 네 가지 인증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특히 ‘해양 생분해’ 인증은 국내 최초이자, 글로벌 기준으로도 극소수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TÜV 생분해 인증’은 유럽 최고 권위의 친환경 인증기관인 ‘TÜV AUSTRIA’에서 발급하는 친환경 인증으로, 국제 ISO표준과 EU 표준에 의거한 매우 엄격하고 까다로운 평가 과정을 통과해야 한다.   

CJ PHA는 미생물 발효 기반의 친환경 생산과정을 비롯해 토양과 바다 등 대부분의 환경에서 90% 이상 분해된다는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인증을 계기로 선진국 중심의 생분해 소재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PHA는 바다에서 분해되는 유일한 생분해 소재이며, CJ제일제당은 독보적 PHA 생산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첨단 기술을 보유한 차세대 기업과 적극적인 협업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최근 네덜란드의 3D 프린터 소재 기업인 ‘헬리안 폴리머스(Helian Polymers)’와 PHA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3D 프린터 필라멘트 소재는 항공·자동차·전자 등 정밀 부품 산업 분야와 의료용으로 활용이 늘며 시장 규모가 급격히 커지고 있다.  

헬리안 폴리머스는 CJ제일제당의 PHA가 높은 유연성과 가공 편의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는 장점에 주목했다. 이 회사는 CJ제일제당이 제공한 PHA 샘플을 활용, 기존 3D 프린터 필라멘트 소재로 활용되던 PLA(Polylactic acid)의 단점을 극복하는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 출시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유럽 등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당초 양산 계획을 뛰어 넘는 5천 톤 이상의 선주문을 해온 상황이다”면서 “독보적인 기술력과 차별화된 제품을 무기로 글로벌 생분해 소재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11월 PHA를 시작으로 화이트바이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인도네시아 파수루안 바이오 공장내 PHA전용 생산라인 신설하고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