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모바일 게임 앱 시장 규모 5조원 돌파…전년 比 24% 급상승
지난해 국내 모바일 게임 앱 시장 규모 5조원 돌파…전년 比 24% 급상승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2.18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스타2019에 마련된 LG전자의 단독 부스. (사진=조현선 기자)
지스타2019에 마련된 LG전자의 단독 부스. (사진=조현선 기자)

[뉴시안= 조현선 기자]지난해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가 5조원을 넘어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탓이다.

18일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지난해 구글 플레이마켓과 애플 앱 스토어, 원스토어의 합산 모바일 게임 앱 거래액은 5조329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24%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문화가 확산되면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탓이다. 또 연초 리니지2M, 연말 세븐나이츠2 등의 대형 신작 출시가 인기를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던 3차 대유행 등의 여파로 기준 모바일 게임 월 평균 사용자 수가 양대 마켓 통합 기준 2647만명에 달했다.

사용자 비율은 여성(52.83%)이 남성(47.17%)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평균 사용 시간은 남성이 더 길었다.  

앱별로는 구글 플레이마켓(77.6%), 원스토어(13.8%), 애플 앱스토어(8.6%) 순이었다.

게임별 사용시간은 안드로이드 OS 기준 리니지M이 3억27만 시간, 리니지2M은 2억6073만 시간으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배틀그라운드로 2억2054만 시간, 4위는 바람의 나라: 연으로 2억886만 시간, 5위는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로 2억720만 시간을 기록했다. 

한편 신규 설치 수는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가 919만7309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어몽 어스(786만6558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605만1776건)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