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글라스 끼고 즐기는 AR?”…삼성전자 AR글라스 추정 영상 유출
“선글라스 끼고 즐기는 AR?”…삼성전자 AR글라스 추정 영상 유출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2.22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유명 IT트위터리안 콘셉트 영상 유출
영화·게임 감상, 갤럭시 워치·덱스와 호환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AR 글라스. (사진=트위터 '워킹캣' 캡쳐)

[뉴시안= 조현선 기자]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증강현실(AR) 글라스로 추정되는 기기의 주요 기능이 담긴 영상이 유출됐다. 연내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21일(현지 시각) IT 전문 트위터리안 '워킹캣(WalkingCat)'은 삼성전자 AR 글라스 관련된 2개의 콘셉트 영상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 제품명은 '삼성 글라스 라이트'이다. 비단독 기기(NSA) 타입이 될 가능성이 높다.

삼성 글라스 라이트는 안경을 쓰면 이용자의 눈앞에 가상 화면을 보여주는 기기다. 이용자들은 소파에 누워 영화를 감상하거나, 눈앞에 모니터를 두고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된다. 

공개된 콘셉트 영상에 따르면 기존의 AR글라스 업체들이 내놓은 고글 형태가 아닌 선글라스 형태로 눈길을 끈다. 두터운 테의 패션 선글라스와 구분이 어려울 정도이며 간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영상에서는 이용자가 AR글라스를 쓰고 영화와 게임을 즐긴다. '통합 제어' 기능을 통해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 및 PC와 호환하는 덱스 소프트와 연동돼 여러 작업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른 영상에는 삼성전자가 설계한 '차세대 웨어러블 컴퓨팅' 환경과 AR 서비스 내용이 담겼다. 

AR글라스를 쓰고 테이블에서 가상 키보드를 두드리고, 홀로그램처럼 떠오른 화면을 보며 업무를 보거나 화상통화 및 AR 시뮬레이션 등을 구현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또 게스트가 전신 3D 홀로그램으로 등장하는 '가상회의(Holo Call, 홀로 콜)', AR 시뮬레이션 등의 기능도 소개됐다. 

외신 등은 "삼성전자가 AR글라스 개발을 시도하는 것 같다"며 "실제 시제품보다 내부 콘셉트 영상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AR·가상현실(VR) 디바이스 시장의 성장세는 업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소 아쉬운 하드웨어 성능 등이 발목을 잡은 탓이다. 앞서 삼성은 지난 2018년 VR 헤드셋 '오디세이 플러스' 이후로 사실상 시장 철수를 선언하기도 했다. 

그러나 5G 상용화 및 관련 기술이 발전하고,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집콕 생활이 늘면서 다시 주목받는 추세다. 디바이스 해상도 증가, 최대 주사율 개선 등을 통해 성능을 개선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도 4차산업혁명의 핵심 분야 중 하나인 AR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지난 CES 2020 키노트에서 콘셉트 AR 글래스를 공개했다. 현재 삼성은 AR글라스와 이를 구현하기 위한 모바일 AP 개발에 한창이다. 초연결, 초실감 등 5세대 이동통신의 주요 특성을 살린 기술력을 확보해 관련 시장에서 주도권을 가져가겠다는 의도다. 올해 삼성에서 새로운 VR가 출시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는 배경이다. 

한편 글로벌 AR 글래스 시장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를 비롯 페이스북, 애플 등이 참전을 알리며 더욱 확대되는 분위기다.

LG유플러스도 중국 AR 스타트업 엔리얼과 함께 만든 U+리얼글래스를 국내에 선보이기도 했다. 저렴한 가격과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지만 스마트폰과의 연결이 필수적이다. 

애플은 오는 2022년 출시를 목표로 AR 글래스를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과 연결할 수 있는 단독 기기 형태다. 외신 등에 따르면 애플은 이를 위해 지난해 5월 VR·AR 콘텐츠 제작사인 넥스트VR을 인수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10월 글로벌 시장에서 공개한 오큘러스 퀘스트2 등 단독 VR 기기를 출시했다. 맵플러리, 스케이프 테크놀로지, 산자루게임즈 등 콘텐츠 확보를 위해 관련 스타트업 인수전을 이어가고 있다.

Tag
#V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