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신년 연재 ‘대통령들의 스포츠’…⑧아베 신조, 야구는 ‘대박’ 올림픽은 ‘쪽박’
2021 신년 연재 ‘대통령들의 스포츠’…⑧아베 신조, 야구는 ‘대박’ 올림픽은 ‘쪽박’
  • 기영노 편집위원
  • 승인 2021.02.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 올림픽 홍보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뉴시스)
도쿄 올림픽 홍보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뉴시스)

[뉴시안=기영노 편집위원]대통령들은 힘이 세다.

독일 총통 아돌프 히틀러는 2차 대전을 일으켜 600여 만 명의 유태인과 그 열 배에 이르는 6000여 만 명 가량의 군인과 민간인을 사망케 했고, 존 F. 케네디(구 소련의 후루시초프)는 쿠바 봉쇄로 3차 세계대전을 막아 수억 명의 생명을 구했다.

넬슨 만델라는 남아공의 인종차별정책 ‘아파르트헤이트 시대(the Apartheid era)를 ‘용서와 화해’로 풀어냈고, 군부독재의 상징 전두환은 86, 88 때 스포츠 장려정책으로 체육인들로부터는 크게 미움을 받지 않고 있다.

리처드 닉슨과 마오쩌둥은 탁구를 매개로 냉전 관계의 미국과 중국(공)의 관계를 녹여내 인류 평화에 막대한 기여를 했고, 조지 웨아는 축구에서 얻은 명성을 바탕으로 스포츠인 최초로 라이베리아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대통령도 인간이다.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은 ‘코로나 19’에 감염되었다가 회복되었고, 일본의 아베 총리와 김영삼 대통령은 골프를 치다가 엉덩방아를 찧는 촌극을 벌였고,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은 세상에서 가장 슬픈 병인 알츠하이머를 앓다가 사망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이 임명한 검찰총장과의 힘겨루기에서 밀리기도 했다.

스포츠는 그 나라 대통령들의 관심, 그리고 정책 변화에 따라 활성화 되거나, 침체되곤 했었다.

지구촌의 현역, 역대 대통령(수상)들은 그동안 어떠한 스포츠 정책을 폈었고, 그래서 그 나라의 스포츠는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 알아보았다.

<이 연재물은 기자(시간의 물레 간 2013년, 대통령과 스포츠)의 저서를 보강한 것이다>

 

야구 총리

“이번 3회 WBC 대회에서 꼭 우승해 3연패를 이뤄야 합니다”

“네 반드시 우승하겠습니다”

“그럴 거예요, 우리 일본 야구가 예전보다 몇 배는 강해진 것 같아요”

지난 2013년 1월 23일,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팀의 포수이자 제3회 WBC대회의 일본 대표 선수인 아베 신노스케 선수가 총리 관저를 찾았다. 아베 신조 총리와의 대담을 위해서다.

아베는 2019년 은퇴해 현재 요미우리 자이언츠 2군 감독으로 있으며, 친한파 선수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승엽 선수가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활약하다 슬럼프를 겪자 한국어로 된 편지를 보낸 일화가 있을 정도다.

당시 이승엽 선수에게 보냈던 편지 내용은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다. 편지에는 "당신은 나쁠 때도 좋을 때도 거인(요미우리)의 4번 타자입니다. 모두를 끌어가는 선수이니 괴로울 때도 분할 때도 잘 되지 않을 때도 한 명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모두가 뒤에서 지지해 주고 있습니다. 언제라도 말을 걸어와 주세요. 당신은 반드시 할 수 있습니다"는 내용이었다.

그는 프로스포츠 대상을 받은 아베 선수에게 “수천 수많은 선수 가운데 프로스포츠 대상을 받은 것은 우리 (아베) 가문의 영광이다. 최근 일본 스포츠는 마오(아사다)도 그렇고, 일본 남자 유도(런던 올림픽)도 안 되고, 축구도 런던에서 국민들을 실망 시켰는데, 야구는 항상 우리 국민들을 기쁘게 해주고 있다. 마침 내가 처음 총리를 하던 2006년에 1회 WBC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2009년인가 2회 대회에서는 결승전에서 한국을 이기고 또 우승했고, 이제 삼세번 3번째 우승을 하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일본은 결국 제3회 WBC 대회에서 4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항상 우승 후보는 틀림없다.

그는 당시 야구에서 WBC 대회가 갖는 의미, 그리고 일본 팀의 위치 상대 팀들의 전력 등을 모두 꿰뚫어 보고 있었다.

일본인들 대부분이 그렇듯, 오랫동안 야구팬인 아베 총리는 아사다 마오가 한국의 김연아에게 밀리고 있고, 일본 남자유도가 런던 올림픽에서 참패를 당해서 결국 한국에 종합 순위에서 뒤졌고, 축구가 동메달 결정전에서도 한국에 0-2로 패한 것을 의식해서 야구만은 반드시 이겨 달라고 요구를 한 것이다.

아베 총리와 아베 선수는 그날 약 15분간 만났다.

아베 선수는 아베 총리에게 친필 사인이 담긴 타점왕 기념 배트를 선물했고 ‘두 아베’는 기념 촬영을 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 앞에서 방망이를 들고 포즈를 취한 아베 선수는 "(총리가)그런 촬영까지 해줄 줄 몰랐다. 깜짝 놀랐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어릴 때부터 야구를 좋아했다. 직접 리틀 야구를 하기도 했지만, 보는 것도 좋아했다. 고등학교 다닐 때까지 자신이 응원하는 팀의 일본 프로야구 경기를 빼놓지 않고 봤다.

직접 경기장에 가서 볼 시간이 없으면 TV 중계를 보거나, 녹화로 해 주는 하이라이트라도 봤다.

그리고 대학 다닐 때부터 양궁에 관심이 많았다. 양궁클럽에 들어가서 양궁을 직접 즐기기도 했고, 지난 2005년부터는 일본양궁연맹 회장을 겸하고 있다.

올림픽 총리

2020년 8월 28일, 아베 총리는 건강상의 이유로 사퇴했다. 겉으로는 그랬다.

그러나 사임의 결정적인 원인은 건강 문제가 아니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코로나19로 아베 정부의 핵심 정책인 '아베노믹스'가 동력을 잃은 데다, 안보·경제·외교 및 올림픽 개최의 실패(1년 연기)로 지지율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아베에게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란 신앙과도 같았다.

그는 도쿄 올림픽 개최를 명분으로 ‘개헌과 테러대책법안’을 강행 추진했다. 당시 일본의 일부 언론은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두고 "베를린 올림픽 당시의 히틀러와 비슷하다"며 비판했다.

아베 총리가 2016년 8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폐막식에 인기 게임 캐릭터 슈퍼마리오의 복장을 하고 등장한 것을 두고 올림픽을 정치에 이용한 것이고, 헌법 개정 시도도 빼놓을 수 없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2017년 8월, 한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을 일본이 새롭게 태어나 변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2020년을 새 헌법이 시행되는 해로 하고 싶다"고 말했었다.

그러자 당시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공산당 위원장은 “올림픽을 정치에 이용하는 최악의 사례이자 스포츠의 정치 이용을 금한 올림픽 헌장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었다.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지난 2011년 일어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건을 과거의 일로 돌리고 싶어 했었고, 도쿄 올림픽에 '부흥올림픽'이라는 명칭을 붙이고 (원전) 사고 피해 복구가 끝났다는 메시지를 세계에 알리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하고 중도에 물러나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