黨·政 "코로나19 방역·의료인력에게 아이돌봄 서비스 확대"
黨·政 "코로나19 방역·의료인력에게 아이돌봄 서비스 확대"
  • 김승섭 기자
  • 승인 2021.02.23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보육 태스크포스(TF) 열고, "현장 의견 반영해 인력확충 등 시급"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시안= 김승섭 기자]당·정은 23일 코로나19 방역·의료인력에게 아이돌봄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하는 등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보육 태스크포스(TF) 당정 간담회에 참석. 지난해 가을 이수진 의원의 주선으로 간담회에 참석했을 당시 현장에서의 애로사항을 들을 수 있었다는 점을 소개하면서 "코로나 사태로 근무시간이 늘고, 근무의 무게가 커지는 건 견디는데 가장 어려운 건 아이돌보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지난해 현장의 요구를 예산에 반영했지만 충분하지 않을 것이다. 오늘 해야 할 일이 뭔지 따져보고 인력확충 등을 정면으로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TV 인터뷰에 나오신 어떤 간호사께서도 '아이가 셋이 있는데 같이 할 시간이 없다'고 울먹이는 모습이 방영된 적이 있다"며 이 같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 등을 당·정이 하나하나 해결해 나갈 것임을 약속했다.

김한정 의원도 "현장에서 전국민 백신 접종 등을 위해 의료진들이 애써야 하는데 이들에 대한 지원은 부족하다"며 "오늘 돌봄 지원을 비롯해 필수 의료 인력들이 국민 안전과 건강을 돌보는데 지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국가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꺼려하는 일, 힘든 일을 맡아 묵묵히 수행하는 분들을 정부가 보상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건 당연한 의무"라면서 의료진과 방역 종사자들이 자녀 돌봄에 대한 걱정없이 현장에서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뒷받침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