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DJ정부 때부터 사찰정보 공개해야"
국민의힘 "DJ정부 때부터 사찰정보 공개해야"
  • 김승섭 기자
  • 승인 2021.02.2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택적 정보공개 등 정치적 악용 좌시하지 않을 것"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조태용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정원 불법사찰 정보 공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조태용 의원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정원 불법사찰 정보 공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김승섭 기자]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4일 "더불어민주당과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 시도를 강력 규탄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민간인 등 불법사찰에 대한 선택적 정보공개가 아닌 "김대중(DJ)정부 이후 현재까지의 사찰정보를 일괄 동시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하태경 간사 등 국민의힘 위원들은 이날 낸 성명서를 통해 "국민의힘 정보위원 일동은 최근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논란과 관련,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려는 어떠한 시도에 대해서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번 사찰 논란은,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국정원 고위 관계자를 통해 시작됐다"며 "이후 기다렸다는 듯이 민주당 의원들과 친여(親與) 성향의 인사들이 나서 근거 없는 주장을 제기하며, 쟁점화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정원은, 당사자가 아니면 볼 수도, 알 수도 없다고 했지만 여당 의원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를 쏟아내고 있다"며 "'수집 문건이 20만 건이다', '대상이 2만여 명으로 추정된다', '보고처가 어디다' 하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고 '선거공작설'을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면서도 여당 정보위원들은, DJ정부와 참여정부를 포함해 국정원의 모든 불법 사찰 의혹을 규명하자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서는 못 들은 척 딴청을 피우고 있다"며 "국정원의 불법 사찰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DJ정부 때는 불법 도‧감청 문제로 국정원장 두 명이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참여정부 때는 기자 통화 내역 사찰 논란이 일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 "두 정부 모두 국회에 국정원팀을 운영하며 지속해서 정보를 수집한 것도 공지의 사실이다"고 상기시켰다.

국민의힘 위원들은 "국정원의 불법 사찰 문제를 바로 알고 바로 잡기 위해서는 DJ정부 때부터 지금까지의 모든 의혹이 그 대상이 되어야 한다"며 "국정원과 민주당의 선택적 정보공개는 신종 정치개입이다"고 했다.

이어 "언론 보도에 의하면 신현수 민정수석이 청와대 비공개회의에서 '국정원 사찰 문건 언급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으니 청와대는 개입하면 안 된다'고 했다"는 보도를 전하면서 "또한 지난 16일 국정원 업무보고 때 박지원 원장도 '불법사찰을 한 정권도 나쁘지만 이를 정치적으로 활용할 문재인 정부 국정원이 아니다'라고 했다. 박 원장 스스로 이야기한 것처럼 민주당과 국정원이 그들이 원하는 정보만 공개한다면 스스로 정치개입을 하고 있다고 자인하는 셈이다"고 따졌다.

국민의힘 위원들은 "DJ 이후 모든 국정원의 불법사찰 정보를 일괄 공개하는 것이 박 원장이 말한 국정원 흑역사 60년을 청산하는 첫걸음"이라며 "국민의힘 정보위원 일동은 국정원과 민주당이 60년 흑역사 청산을 위해 모든 불법사찰에 대한 정보를 일괄공개하고 정치개입을 그만둘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은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진상규명을 위한 TF를 꾸릴 것을 밝히면서 개별 정보공개 청구, 특별법 등 추진을 통해 의혹을 철저히 밝혀낼 것이라고 공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