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속성장의 길···지역화폐형 기본소득"
이재명 "지속성장의 길···지역화폐형 기본소득"
  • 김승섭 기자
  • 승인 2021.02.2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취업한파에 "마음급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이재명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이재명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캡처)

[뉴시안= 김승섭 기자]이재명 경기지사는 코로나19로 닥친 유례없는 경기침체와 관련, "모두가 경제적 풍요를 일부나마 함께 누리고, 소비와 수요 확대를 통해 지속성장의 길을 가야한다"며 "그리고 그 가장 유용한 수단 중 하나가 바로 지역화폐형 기본소득"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24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청년들의 주식 열풍은 역사상 가장 '불평등한 불황'이라는 절박한 외침, '기승전 경제'여야 하는 이유>라는 글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마음이 급하다. 파카라도 걸칠 수 있는 사람과 맨몸으로 추위를 견뎌야 하는 사람에게 코로나19의 칼바람이 같을 수 없다"며 "언택트 특수를 맞은 일부 IT기업들은 일자리도 연봉도 천정부지로 치솟고, 억대 연봉 개발자 모셔가기 경쟁이 이뤄지는 반면, 한편에서는 택배나 배달 등 비정규직 일자리를 전전하며 당장의 생계를 해결하는 압도적 다수의 청년들이 있다"고 현 실태를 말했다.

이 지사는 "그동안 청년들은 '존버'를 택했다. '엄빠찬스'가 없어 하루 몇시간씩 알바를 하면서도 도전의 끈을 이어갔다"면서 그러나 "이제 그마저도 어렵게 되었다. 최근에는 카페알바를 하기위해 20대1의 경쟁률을 뚫어야 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소위 '눈높이'를 낮춘다 해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코로나19의 쓰나미가 고용시장 자체를 삼켜버렸기 때문이다"며 "병을 오래 앓을수록 회복도 오래 걸린다. 설사 1~2년이 지나 경기가 회복되어도 한 번 벌어진 격차는 쉽게 극복하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이 지사는 "지금의 2030 '코로나 세대'는 어느새 신규 채용시장에 진입할 수 없는 ‘중고신인’이 되어버린다"며 "최근 우리 청년들이 주식과 비트코인에 눈을 돌리게 된 것은 어찌보면 너무도 당연한 일이다. 열심히 일해서 가족은커녕 본인도 건사하기 힘든데 취업문 조차 급속히 좁아졌으니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이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 지사는 "이런 사회는 지속가능하지 않다. 청년 문제는 단지 청년 문제로 끝나지 않는. 청년기에 벌어진 격차는 40대, 50대가 되어서도 회복하기 어렵다"면서 "청년이 희망을 잃으면 장년은 여유를 잃고 노년은 빈곤해진다"고 예측했다.

이 지사는 "저성장이 청년실업, 저출산 등 모든 사회문제의 주 원인이고, 경제가 침체를 벗어나 지속성장이 가능해야 문제해결의 단초가 열린다"면서 그 단초의 유용한 수단 중 하나로 '지역화폐형 기본소득'을 거듭 꼽았다.

이 지사는 "늘 기본소득, 기본금융(대출), 기본주택 등 경제적 기본권에 대해 말씀드린다. 때로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기승전경제'를 외친다"며 "시간이 없기 때문이다. 유례없는 불황과 불평등에는 유례없는 해법이 필요하다. 우리에게는 더 이상 과거의 제도나 관습, 사상에 얽매여 있을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