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첫 조직개편…ESG·디지털 강화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첫 조직개편…ESG·디지털 강화
  • 임성원 기자
  • 승인 2021.02.2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서장급 인사 단행, 8부 2실→9부 3실…지속가능경영부·법무지원부 등 신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사진=전국은행연합회)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사진=전국은행연합회)

[뉴시안= 임성원 기자]은행연합회는 ESG 경영 확산과 디지털 전환 등 변화하는 금융 환경에 대응하고, 사원은행 업무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조직 개편 시행과 함께 부서장 인사를 단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이 취임 후 이뤄진 첫 개편으로, 현 8부 2실 체제를 '9부 3실 체제'로 전환한다. 이에 '지속가능경영부'와 '법무지원부'를 신설하며, 은행경영지원부는 폐지하고 타 부서로 업무 이관할 계획이다. 다음 달 1일 시행된다.

지속가능경영부는 ESG·사회공헌·금융교육 등을 담당해 체계적인 ESG 대응 및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한다. 법무지원부는 법률 대응과 준법 지원, 회계·세무 업무 등을 담당해 법률·세무 현안 대응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애자일(agile)' 조직을 도입하는 등 조직 유연성을 높이면서 은행산업 현안에 기민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김 회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인사를 통해 금융 환경 변화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며 "법령대응 강화와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 수행 등을 통해 은행산업 발전을 계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