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가격 상승 본격화"…서버 D램 연간 40%↑ 전망
"반도체 가격 상승 본격화"…서버 D램 연간 40%↑ 전망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2.2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반도체대전에서 한 관람객이 SK하이닉스의 반도체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br>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반도체대전에서 한 관람객이 SK하이닉스의 반도체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확대되는 가운데 올해 서버 D램 가격이 40% 이상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올 2분기에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 2분기 서버 D램 고정거래가격이 직전 분기 대비 10~15%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트렌드포스는 2분기 서버 D램 가격 상승 폭을 8~13% 수준으로 예상한 바 있으나, 최근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최근 반도체 수요 증가세가 이어지자 글로벌 반도체 제조사들은 다른 D램 제품의 공급을 늘렸다. 이에 지난해 3분기 이후 서버 D램에 할당된 공급업체의 생산 능력이 전체 능력 대비 약 30% 수준으로 떨어지게 됐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팬데믹 효과(억눌려 있던 소비 심리가 급격히 살아나는 현상)와 맞물리면서 가전제품에 대한 높은 수요가 1분기까지 이어지자 공급 업체들은 작년과 같은 용량 할당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수요는 3분기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서버 D램 계약가격이 올 한해에만 40% 이상 상승할 것이란 관측이다.

트렌드포스는 전체적으로 서버 D램 계약가격이 1분기 중 전년 대비 약 8% 상승하고, 분기 내 월평균 3~4%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통상 서버 D램의 계약 단가는 분기별로 협상한다는 점에서 추가적인 소폭 상승의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에 따라 서버 D램 계약가격은 2020년 말부터 2021년 말까지 누적 40% 이상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