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종섭의 정치 분석] ‘중대 결심’이 고발과 행정사무감사?
[소종섭의 정치 분석] ‘중대 결심’이 고발과 행정사무감사?
  • 소종섭 편집위원
  • 승인 2021.04.0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후보 측의 급박한 상황 엿보여
중도층 상대 메시지 부각 효과는 거둬
더불어민주당 야당후보검증 태스크포스(TF) 의원들이 21일 오세훈 후보의 서울시장 재임 시절 당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내곡동 주택지구를 둘러 본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야당후보검증 태스크포스(TF) 의원들이 21일 오세훈 후보의 서울시장 재임 시절 당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내곡동 주택지구를 둘러 본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소종섭 편집위원]

“상황에 따라 중대한 결정도 배제할 수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진성준)
“어떤 의미인가?”(기자들)
“두고 보라.”(진성준)

지난 4월 2일 진성준 박영선 후보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은 주목되는 발언을 내놓았다. 선거 막바지에 불거진 진 본부장의 말은 즉각 여러 해석을 낳았다. ‘중대 결심’의 실체가 무엇이냐는 것이었다. 

선거 상황이 녹록지 않는다는 분석이 계속 제기돼왔던 터라 박영선 후보가 판을 좌우할 승부수를 던지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언론은 그 내용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취재에 나섰다. 오세훈 후보 측에서는 “박영선 후보가 사퇴하겠다는 것이냐. 선거를 포기해선 안 된다”라고 치고 나왔다. 박영선 후보는 “내가 왜 사퇴를 하느냐. 사퇴해야 할 후보는 오세훈”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발언과 관련해) 사전교감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후보도 모르는 ‘중대 결심’이 있을까 하는 의문이 제기되는 것은 당연했다. ‘중대 결심’의 실체는 5일 드러났다. 민주당이 오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기 때문이다.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측량 과정에서 입회한 사실이 목격됐고 다수의 구체적 증언이 나왔는데도 계속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있기 때문에 후보직을 사퇴하고 정계도 은퇴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또 서울시의회 차원에서 ‘내곡동 보금자리주택 진상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행정사무조사를 실시하겠다고 했다. 서울시의회는 109석 중 101석을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다. 

오 후보에 대한 추가 고발과 서울시의회 차원의 행정사무감사 실시는 애초 언론이 주목했던 ‘중대 결심’과는 거리가 있다. ‘중대 결심’이라는 표현에 걸맞지 않은 조치들이다. 그냥 발표하면 될 내용이다. 

진 본부장의 ‘중대 결심’ 발언이 이번 선거와 관련해 던져준 관전포인트는 무엇일까. 우선 박 후보 측이 급박한 상황에 있다는 것을 반증한다. 앞서가는 측에서 ‘중대 결심’을 운운하지는 않는다. 그럴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열세에 있는 쪽에서 그런 언급을 한다. 또 내용이 말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에서 신뢰성에 손상을 입었다. 집권 여당 선거 운동의 무게가 떨어졌고 이런 부분은 가랑비에 옷 젖는 것처럼 국정에 대한 신뢰와도 연결된다. 

박 후보 측이 얻은 성과도 있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발언이 상징적이다. “중앙정부에서는 대통령하고 싸움하고 시의회에 가서는 109명 중 101명 하고 싸우면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 즉 중도층을 상대로 오 후보가 정상적으로 서울시정을 운영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니 박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메시지를 부각시킨 측면이 있다.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알 수 없지만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