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은 내리고 기부는 늘리고, '박현주식 노블리스오블리제' 
연봉은 내리고 기부는 늘리고, '박현주식 노블리스오블리제' 
  • 김예빈 기자
  • 승인 2021.04.2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11년 연속 배당금 전액 기부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사진=미래에셋)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사진=미래에셋)

[뉴시안= 김예빈 기자]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이 올해도 기부를 이어갔다. 박 회장이 직접 지분을 보유한 미래에셋자산운용 이외에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컨설팅은 재무구조가 여의치 않아 올해 배당을 진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미래에셋에 따르면 박 회장은 2010년부터 배당금을 전액 기부하고 있다. 올해 기부하는 배당금은 16억원으로, 11년간 기부금은 총 266억원 규모다. 기부금은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통해 장학생 육성과 사회복지 사업에 사용된다.

박회장은 2008년 직원들한테 편지를 보내며 ”2010년부터 배당금 전액을 이 땅의 젊은이를 위해 사용하겠다”고 약속 한 후 지금까지 지켜오고 있다. 기부금은 미래에셋박현주재단 등을 통해 장학생 육성 및 사회복지 사업에 사용된다. 현재까지 32만명의 청소년들이 혜택을 받았다. 

박현주 회장의 연봉은 9억원 정도이며 상여금은 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래에셋그룹에서 연봉 랭킹 10위 밖이다. 작년 코로나로 인해 기업들 실적이 좋지 않았음에도 수백억의 연봉과 상여를 챙겨간 다른 오너들과 대비된다. 심지어 작년 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증권업은 최대 호황이었다. 코로나로 인해 마이너스 실적을 기록한 업종의 오너들이 연봉 및 성과급을 많이 챙겨간 것과 극명히 차이가 난다.  

그룹 오너들은 높은 연봉을 받고 두둑한 배당금을 챙기는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박현주 회장은 배당 대신 이익을 회사에 유보해 자기자본을 쌓아 성장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박현주 회장이 직접 지분을 보유한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자기자본은 작년말 기준 1조 8175억원으로 운용사 2위~4위를 합친 것과 비슷하다. 미래에셋을 제외한 317개 운용사 평균 자기자본 235억원 대비 77배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자기자본은 해외법인을 포함 시 2조 2000억원이 넘는다. 

자기자본은 외부에서 빌려오는 타인자본과 달리 회사에 계속 남아있는 장기자본으로 안정적인 기업 성장의 발판이 된다. 특히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운용사의 경우 투자 역량의 활용 및 우량자산 발굴을 위해 꼭 필요하다. 

현재의 배당을 챙기기 보다 자기자본을 늘려 기업 가치를 높이고 이를 통해 우량 자산을 고객에게 제공해 궁극적으로 사회와 윈윈하는 전략이다. 미래에셋은 15개 지역 40여개 법인 및 사무소를 통해 해외에서 외화를 직접 벌어들이는 유일한 금융사이기도 하다. 작년 3000억원 넘는 이익이 해외에서 발생했다.  

코로나로 국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사회 지도층이 솔선수범하는 모습이 필요하다. 연봉은 적게 받고 기부는 많이 하며 배당을 유보해 기업과 사회 발전에 도모하는 박현주식 노블리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가 귀감이 되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