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40년, 40개 이야기] ④두산, 라이벌 LG와 시즌 직전 2대2 맞트레이드
[프로야구 40년, 40개 이야기] ④두산, 라이벌 LG와 시즌 직전 2대2 맞트레이드
  • 기영노 편집위원
  • 승인 2021.04.2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2년 해태-삼성, 프로야구 트레이드 1호 서정환…선수와 팀 모두 윈-윈
88년 삼성-롯데, 역대급 트레이드…최동원 김시진 3대4 트레이드
LG 양석환. (사진=뉴시스)
양석환 선수는 두산 베어스의 1루수로 안착했다. LG 내야수시절 양석환의 모습. (사진=뉴시스)

[뉴시안= 정창규 기자] “어린이에게는 꿈을, 젊은이에게 정열을, 온 국민에게 건강한 여가선용을.”

1982년 프로야구 출범당시 슬로건이다. 지난 1982년 출범한 프로야구(KBO)가 어느덧 40주년을 맞았다.

그동안 숱하게 많은 선수가 그라운드에서 울고 웃었고, 관중들과 시청자들이 그들을 통해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200승 이상을 올린 투수와 400홈런을 넘긴 타자, 메이저리그에서도 드문 40(홈런)-40(도루)을 달성한 선수, 심지어 30승을 올린 투수도 있었다. 또한 세계신기록인 9경기 연속홈런의 자랑스러운 기록도 나왔다.

KBO리그에서 쌓은 실력을 바탕으로 지구촌 최고의 야구 무대 메이저리그에서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는 선수,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다가 KBO리그로 컴백한 선수도 생겨났다. 

초창기 선수들은 일반 직장인의 10년 치 연봉 2400만원이 최고였지만, 지금은 150억원(4년 동안) 몸값을 자랑하는 선수도 나올 정도로 파이가 커졌다.

프로팀은 6팀에서 10팀으로 늘었고, 1998년 이후 외국 선수들도 합류해 프로야구의 ‘양과 질’이 매우 높아졌다. 명실상부 '국민 스포츠'로 자리 잡은 프로야구 40주년을 맞아 매주 수요일, 재미있고 의미 있는 40개의 스토리로 찾아뵐 예정이다. [편집자주]

◆ 두산과 LG, 시즌 직전 2대2 맞트레이드

잠실 라이벌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가 올 시즌 직전, 2021년 3월5일 2대2 맞트레이드를 했다.

두산의 선발 투수인 함덕주와 불펜 투수 채지선, LG의 내야수 양석환, 좌완 투수 남 호를 2대2로 맞바꿨다.

2대2 맞트레이드의 핵심 선수들은 LG 양석환과 두산 함덕주였다.

두산은 오재일이 FA자격을 얻어 삼성으로 갔기 때문에 1루수가 비었고, LG는 부상 선수들로 선발 자리가 비었다.

개막 이후 한 달여가 지난 현재, LG 트윈스 함덕주 투수가 3경기 연속 조기 강판을 당하다가 지난 22일 1군에서 말소 되었다.

그러나 양석환 선수는 두산 베어스의 1루수로 안착 했다. 타선도 클린업 트리오인 5번에 꾸준히 들어가고 있고, 27일 현재 81타수23안타(0.284) 13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4월16일부터 18일까지 잠실에서 벌어진 LG 트윈스와의 올 시즌 첫 3연전에서는 3게임 모두 안타를 치며 13타수6안타(3타점)으로 두산이 LG에 위닝 시리즈를 가져가는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좀 더 지켜봐야 되겠지만, 지금까지 트레이드 승자는 두산이라 할 수 있지만, 함덕주가 2군에서 돌아와 1군에서 불펜역할을 잘 해 주면 두 팀 모두 윈 윈 이라고 할 수 있다.

◆ 프로야구 트레이드 1호는 서정환

프로야구 트레이드 1호는 서정환 선수였다.

프로야구 원년, 1982년12월7일 해태 타이거즈는 삼성 라이온즈에 1600만원을 주고 서정환 선수를 트레이드 해 왔다.

서정환 선수는 국가대표 출신이었지만, 삼성 라이온즈에 막강한 유격수 군단 천보성, 배대웅, 오대석의 그늘에 가려 벤치신세를 면치 못했었다.

서정환의 해태 행은 선수 본인이나, 해태 팀이나 모두 윈-윈 이었다.

서 선수는 삼성과의 경기에 앞서 자신을 해태 팀에 넘겨준 고 서영무 감독을 찾아가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었다.

서정환은 해태로 가서 마치 물을 만난 물고기처럼 제 기량을 십분 발휘해 1983년 해태 타이거즈 우승에 수비와 공격에서 크게 한 몫 했다.

서정환 선수의 모습. (사진=뉴시스)
서정환 선수의 모습. (사진=뉴시스)

해태의 서정환 선수 영입은 화룡점정(畵龍點睛)이었다, 해태는 김봉연, 김성환, 조충열, 차영화 등 공격력이 좋은 내야수 들은 있었지만 수비가 좋은 유격수가 차정득 선수 밖에 없어서 매우 허전했었다.

◆ 역대 급 트레이드는 최동원 김시진 3대4 트레이드

서울 올림픽이 열리던 1988년 시즌 직후, 롯데는 선수회 회장 최동원이 껄끄러웠다.

삼성은 박영길 감독을 퇴진시키고 정동진 수석코치를 승격시키면서 큰 경기에 강한 선수의 필요성을 느껴 처음에는 해태 타이거즈 선동열이 물망에 올랐으나 해태가 언감생심 선동열을 내 줄 리가 없다고 보고, 롯데 최동원으로 방향을 틀었다.

결국 롯데는 최동원, 오명록, 김성현 등 3명을 삼성 라이온즈에 주고, 삼성은 김시진, 전용권, 오대석, 혀규옥 등 4명을 롯데에 주는 3대4 트레이드가 감행 되었다.

그러나 두 선수 모두 상대 팀 팬들에게 실망을 안겨 주었다.

최동원은 1989 ,90년 두 시즌 동안 7승(7패1세이브)밖에 올리지 못했고, 김시진도 1989년부터 91년까지 3시즌 동안 13승을 올리는데 그쳤다.

◆ 최악의 트레이드는 LG의 넥센으로 박병호 트레이드

2011년 7월31일 밤 9시 LG와 넥센은 트레이드 마감시간을 3시간여 남겨두고 2대2 트레이드를 감행 했다.

LG는 넥센으로부터 베테랑 우완 불펜 송신영과 선발로 뛰고 있는 우완 기대주 김성현을 데려와 마운드를 보강했고, 넥센은 LG로부터 유망주 박병호와 선발요원인 우완 심수창을 받았다.

지난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 경기, 6회말 2사 키움 박병호가 내야 안타를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 경기, 6회말 2사 키움 박병호가 내야 안타를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역사에 만약은 없지만, 만약 LG 트윈스 팀에 박병호가 그대로 남아 있었다면 아마 LG는 1990년 1994년 이후 2010년 대에 한 두 번 정도 더 우승을 차지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았다.

박병호 선수 때문이다.

박병호 선수는 2005년부터 트레이드되기 직전인 2011년 7월31일까지 겨우 25개의 홈런을 쳤었다. 그러나 박병호는 넥센으로 가서 그 해 후반기에만 12개의 홈런을 쳤고, 2012년부터 홈런에 눈을 뜨기 시작해 31개, 2013년 37개, 2014년 52개, 2015년 53개의 홈런을 치며 홈런왕 4연패의 괴력을 보여준 후 메이저리그(미네소타 트윈스) 도전에 나섰다.

박병호 선수가 홈런왕 행진을 하는 동안 넥센 히어로즈는 6위(2012), 4위(2013), 준우승(2014), 4위(2015년)을 차지했다.

반면 LG는 7위, 3위, 4위, 9위에 그쳤는데, 만약 3위를 차지했었던 2013년에 박병호가 4번 타자로 활약했었다면 우승도 가능했었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에서 키움 히어로즈 팀에 복귀하고도 팀의 4번 타자는 물론 국가대표 4번 타자로 활약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