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무료 아이템 확률도 공개”…게임산업협회, 자율규제강령 개정안 12월 시행
“유료+무료 아이템 확률도 공개”…게임산업협회, 자율규제강령 개정안 12월 시행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5.2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최근  게임 업계에서 논란이 불거졌던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자율 규제가 오는 12월부터 강화된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최근  게임 업계에서 논란이 불거졌던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자율 규제가 오는 12월부터 강화된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자율규제 강령 개정안'을 27일 발표했다. 확률 공 개 적용대상 확대 및 확률 정보 표시 방법 다각화 등이 골자다.

국내 게임사들은 현행 자율규제에 따라 캡슐형 유료 아이템 정보만을 공개해 왔다.

유료 아이템을 뽑고, 새로운 아이템을 만들기 위해 합성할 경우 확률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다는 얘기다. 그러나 최근 무기, 방어구 등 아이템을 강화하거나 합성하는 콘텐츠 비중이 높아지면서 현행 제도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번 개정안은 확률 공개 적용 대상을 효과 및 성능 등을 포함한 '콘텐츠'로 확장하고, 규제 대상 범위도 유료 캡술형·강화형·합성형 콘텐츠로 확대했다. 

유료와 무료가 결합된 아이템도 개별 획득 확률을 공개해야 한다. 강 화시 속성(옵션)이 붙는 아이템의 경우 확률뿐만 아니라 옵션별로 개별 확률을 고지하도록 했다. 현행 자율규제는 유료 아이템 간의 결합 상품 확률만 공개하도록 권고해 왔다.
이용자가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특정 소수점까지 표시하거나, 분수·함수·텍스트 등 표기 방법도 다양화한다. 기존에는 백분율로 공개해 왔다.

기존 자율규제 강령에서 확률형 아이템 기획 시 금지 조항과 준수 사항은 현행과 같이 유지한다. 사후관리 및 모니터링도 전과 같이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GSOK) 내 자율규제평가위원회가 맡는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자율 규제 강령 개정안 시행에 필요한 시행 기준을 개정하겠다는 방침이다. 강령 개정안은 참여사 시스템 마련 등 6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오는 12월 1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대해 엔씨소프트는 이에 대해 "올해 3분기부터 자사 모든 게임에 자율규 제 강령 개정안을 순차 적용해 개정안이 시행되는 12월 이전 까지 반영을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넥슨은 "지난 3월부터 이미 추가 확률 공개 등 협회가 발표한 개선안을 자사 대부분 게임에 선제적으로 적용해 왔으며, 앞으로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지난 2월 자사 모든 게임에 대한 전수 조사를 마쳤으며, 앞선 행사를 통해 게임에 대한 직·간접 확률 포함 모든 확률형 콘텐츠에 대해 순차 적용 및 공개 의사를 밝힌 바 있다"며 "자율규제 시행 이전이라도 관련 준비가 완료된다면 바로 공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